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7.9℃
  • 박무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3.2℃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3.3℃
  • 맑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금융

윤석헌 “디지털‧친환경 등 ‘신성장동력’에 재분배 모색해야”

ESG 등 새로운 성과목표 정비 등 필요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사회 역량을 성장동력에 재분배하는 소위 ‘위대한 재분배(The Great Reallocation’를 모색할 시점이며 금융은 이런한 변화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20일 윤 원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FSS SPEAKS 2021’ 기조연설에서 “디지털 및 친환경으로 대표되는 신성장동력 산업은 미래 경제성장의 토대가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윤 원장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OECD와 IMF가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와 함께 우리나라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우리는 단순히 정상으로 돌아가는 데 그치지 말고 더 포용적이고 친환경적이며 복원력 있는 경제를 만드는 노력을 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를 위해 불평등 해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 새로운 성과목표의 정비, 그리고 신 성장동력 발굴 등 여러 정책과제들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FSS SPEAKS 2021은 금감원이 외국계 금융사를 대상으로 감독·검사 방향을 안내하고 외국계 금융사의 의견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올해 행사는 20~21일 이틀간 은행, 금융투자, 보험 등 3개 부문별로 총 3회에 걸쳐 진행된다.

 

또한 윤 원장은 외국계 금융회사에 당국의 정책과제들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강조했다.

 

그는 “외국계 금융회사도 이러한 과정에 적극 참여해 지니고 있는 경험과 통찰을 나누어주길 부탁한다. 여러분의 협력에 힘입어 한국이 산업‧경제 구조를 혁신해 나간다면 한국은 전통적으로 강점이 있는 디지털 분야를 토대로 친환경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혁신과 생산성이 지속적으로 태동하는 새로운 경제환경은 당연히 여러분에게도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 한국 경제와 금융이 동반성장하는 새로운 여정에 외국계 금융회사가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FSS SPEAKS 2021은 20~21일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20일에는 은행과 금융투자 부문, 21일에는 보험 분야를 각각 주제로 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