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금융

금감원, ‘600억 횡령’ 우리은행 수시검사 또 연장…사실상 정기검사격?

총 세 번 연장해 한 달 이상 진행 중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의 600억원대 횡령 사건과 관련 검사 기간을 내달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이번 검사 연장은 세 번째로 수시 검사를 한 달 이상 진행하는 셈이다.

 

2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당초 오는 27일까지 연장한 우리은행 대상 수시검사 기간을 내달 10일까지 2주더 연장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앞서 사고 발생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일주일 예정으로 검사에 착수해 지금까지 두 차례 연장했고, 이번까지 총 세 번 검사 연장을 결정했다.

 

금감원 내에선 우리은행 대상 수시검사가 한 달 이상 진행되고 있는 것을 두고, 사실상 정기검사(옛 종합검사) 격이란 반응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검사 인력도 IT 관련 인력을 포함해 총 9명 투입된 상태다. 통상 은행 수시검사는 4~5명이 나가며, 길어야 2~3주 진행한다.

 

회삿돈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과 공범인 동생은 지난 27일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직원은 2012년부터 6년 동안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이 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에 돌려줘야 했던 계약보증금이다.

 

해당 직원은 2012년과 2015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기겠다며 돈을 인출했고, 2018년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산하 회사에 돈을 보내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뒤 빼돌린 것으로 우리은행은 파악하고 있다.

 

여기에 금감원의 이번 수시 검사에서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까지 확인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