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3.5℃
  • 맑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3.6℃
  • 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4.1℃
  • 맑음광주 24.7℃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6.5℃
  • 구름조금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3.2℃
  • 맑음금산 23.7℃
  • 맑음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문화

[이진우의 슬기로운 와인한잔] 무더운 여름 속 산뜻한 매력 어필 “스파클링와인” ②

 

(조세금융신문=이진우 소믈리에) <지난 호에 이어> 

 

지난 호에 이어서 스파클링와인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이번 호에서는 스파클링와인 고르는 법과, 스파클링와인을 시원하게 즐기는 법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달고 짜고 맵고… 간이 진하게 배어있는 우리 대한민국 음식은 어떤 스파클링와인이 어울릴까요? 나에게 맞는 스파클링와인을 고르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스파클링와인 당도 ‘이것’으로 확인하자

 

시중에는 드라이한 스타일부터 당도를 머금고 있는 와인스타일까지 여러 가지 다양한 스파클링와인이 있습니다. 당신이 고른 와인 전면 레이블에 ‘Brut’(브뤼)라고만 기재되어 있다면 가장 달지 않은(잔당 0.5g) 와인, 그 다음 너무 드라이 하지 않은 중간급 ‘Extra-Dry’(엑스트라 드라이, 0.5g~1g) 와인, 과실의 단맛이 느껴지는 Dry(잔당 1g) 와인이 있습니다.

 

 

만약 지금 이 3가지 중 어떤 것을 골라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먼저 중간급 Extra-Dry라고 기재되어 있는 와인을 드셔보신 후 보다 더 드라이한 스타일을 원하시면 Brut로, 좀 더 과실감이 진한 당도가 좋겠다 하시면 Dry로 방향을 바꿔 보시는 것도 방법입니다.

 

이탈리아 스파클링와인 중 상위 라인은 어떤 게 있나요?

 

‘스푸만테(이탈리아어로 스파클링와인) 중 상위 라인은 어떤 게 있나요?’라고 물어 보신다면 Procecco(프로세코)라고 말씀드립니다.

 

프로세코는 이탈리아 북동부에 있는 베네토(Veneto)주, 프리울리 베네치아 줄리아(Friuli-Venezia-Giulia)주에서 생산되는 상품들에 한해서 프로세코라는 명칭에 부여되며 전반적인 스푸만테 스타일보다는 샴페인 양조와 동일한 방법으로 병내 2차 발효를 거치기에 기압이 1.5~2기압 정도 더 높습니다.

 

추가로 스푸만테는 지역별 토착품종을 골고루 쓰지만, 프로세코라는 단어가 보이는 스파클링 와인은 포도품종 Glera(글레라)가 최소 85% 들어가야 합니다. 이 두 가지 스타일의 스파클링은 이탈리아 여행에서 접해보셨거나 잡지나 영화에 나오는 스프리치라는 칵테일을 본 적 있다면 거기에 사용하는 그 스파클링이 스푸만테 또는 프로세코입니다.

 

스파클링와인 제대로 즐기는 법

 

되도록 여름에는 스파클링와인을 오픈 후 바로 잔으로 옮겨가기보다는 약 5~10분 미리 오픈해 놓았다가 드시는 걸 추천 드리며, 길고 가는 잔도 좋지만 잔 볼이 좀 더 둥근 스파클링 잔에 드신다면 순수 스파클링 와인이 가진 매력을 보다 더 즐겁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테라스가 있는 분위기 좋은 곳에 가신다면 서비스담당자에게 잔 변경 요청을 해보심을 추천 드려 봅니다. 또한 시원하게 칠링된 스파클링을 즐기실 때 일반적으로 빈 잔에 콸콸 부어서 넘쳐나는 기포가 감당 안돼 아까운 한모금이 잔을 타고 흘러내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잔을 살짝 기울여서 최대한 잔과 기포의 마찰로 스파클링이 과하게 발생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추천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스파클링와인은, 아이스버킷 내 스파클링와인을 먼저 넣고 병목까지 얼음이 든 시원한 물을 채워 차갑게 즐기는 게 정석입니다. 외부 온도가 높은 여름에 와인병 반만 차갑게 준비하면 나머지 닿지 않은 부분은 얼음물과 닿아 있는 와인과 온도차이가 커서 풍미 차이가 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여름에는 그러한 일이 많으니 스파클링와인 드실 때 참고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무더운 여름 한 잔의 스파클링 와인과 함께 잠깐의 여유를 즐겨 보심을 꼭 추천 드립니다.

 

[프로필] 이진우

• ShinsegaeL&B 재직중(Hotel/Fine Dinning 전문 세일즈 및 교육)
• 건국대학교 산업대학원(생물공학과 와인양조학 석사)
• 한국 소믈리에 협회 홍보실장 역임
• Germany Berlin Wein Trophy 심사위원 역임
• 한국직업방송 ‘소믈리에 가치를 선사하다’ 출연
• 전) The Classic 500 Pentaz Hotel Sommlier 근무
• 전) Grand Hyatt Seoul Hotel 근무
• 전) Swiss Kirhoffer Hotel 근무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의 민생대책 마련하라
(조세금융신문=송두한 공정금융포럼 공동대표) 정부의 경제정책이 “후퇴∙충돌∙실패”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사이, 민생경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비상 상황에 직면해 있다. 민생이 어려운데 철지난 친기업∙친자본 정책이 난무하고, 관치에 깊게 뿌리내린 비상식적인 대책들이 중산층과 서민을 집중 타격하는 역설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민생경제를 총체적 난국에 빠뜨린 역주행 정책들은 차고 넘친다. 재난 수준의 고물가로 국민들의 실질소득이 감소하고 소비가 소득을 초과하는 적자가구가 급증하고 있다. 민생경제가 물가발 소비충격에 노출되었다 하니, 더 거친 초과세수를 먼저 기업에게 돌려주겠다며 법인세 감세를 밀어붙이고 들고 나왔다. 세계경제가 기술적 경기침체 구간에 진입하면서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물가발 부채위기”가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지니 이번에는 철지난 재정준칙을 도입해 건전재정, 즉 긴축재정으로 전환하겠다고 한다. 긴축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참고로, 선진국 중에서 “GDP대비 60%”기준을 지키는 나라는 존재하지 않으며, 원산지인 유럽도 오래 전에 폐기처분한 정책이다. 펜데믹 위기로 인해 자영업
[인터뷰] 형천호 안산중앙로타리클럽 신임회장 “회장은 자긍심 갖도록 하는 역할”
(조세금융신문=김영기 기자) “38년 역사를 가진 로타리의 회장에 취임하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 생각합니다. 과거 38년 동안 안산 중앙로타리 클럽을 발전시키고, 안산에서 최고로 멋진 봉사활동 단체로 키워주신 역대 회장님들과 회원분들의 노력이 물거품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저에게는 제일 큰 책임인 것 같습니다.” 국제로타리 3750지구 ‘안산중앙로타리클럽’ 회장으로 취임한 형천호 신임회장은 취임 소감을 통해 “회장이라는 역할적 지위를 잘 수행하여 안산에서 최고가는 로타리클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일성을 밝혔다. 형천호 신임회장은 취임소감에 대해 “회장이라는 직책은 회원분들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닌, 회원분들이 단체 봉사활동을 함에 있어 자부심과 자긍심을 갖도록 하는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단체는 회장 혼자만의 능력으로 운영을 할 수 없다”고 전제한 뒤 “회원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으로 단체는 운영이 됩니다. 회원분들의 참여도를 높이는 방안을 매일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형 회장은 조세전문가인 세무사로서 사회공헌활동을 비롯해 법원, 세무서, 안산시 등에서 공익활동을 통해 묵묵히 봉사하는 한편 신안산대학교, 안산대학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