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5.9℃
  • 서울 25.4℃
  • 대전 25.7℃
  • 흐림대구 31.4℃
  • 흐림울산 29.8℃
  • 흐림광주 29.0℃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5℃
  • 흐림제주 30.0℃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8℃
  • 흐림경주시 30.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문화

[최영준 소믈리에 와인레이블을 읽다]봄날의 피크닉, 와인이 빠질 수 없지

(조세금융신문=최영준 소믈리에) 선선한 바람이 살랑이는 계절 봄. 바람 타고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기분 좋은 꽃내음을 맡으면 산뜻하고 신선한 화이트 와인 한 잔이 생각난다. 해도 제법 길어져 적극적인 야외활동이 가능해졌으니 이번 주말엔 돗자리를 챙겨서 맛있는 음식과 함께 가까운 공원으로 나가보자.

 

와인 러버들이 반기는 피크닉 시즌이 시작되었다.

가벼운 화이트 와인 혹은 스파클링 와인으로 시작해 알코올도수가 높지 않은 레드 와인순으로 즐겨보자. 돗자리를 챙겼다면 포장 음식이나 가벼운 조리 음식과 매칭될 수 있는 와인이면 더욱 좋겠다.

 

오늘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먹는 간편식에 어울릴 수 있는 와인들로 준비해보았다.

 

이탈리아 – 스푸만테 EXTRA DRY

FOOD 카테고리 어묵 핫바, 편의점 만두, 라면볶이 등

크리미한 목넘김이 부드러운 탄산과 약간의 당이 남아있어 단맛이 입안에 감돈다. 디저트와인을 제외하고 약간의 단맛은 시작하는 분위기를 UP 시켜줄 뿐만 아니라 여러 음식과의 매칭도 아주 수월하다. 어묵과 만두를 씹을 때 나오는 단맛이 와인의 단맛과 상생하고, 매콤한 라면볶이의 경우 와인의 단맛이 매운맛을 상쇄시켜준다.

 

뉴질랜드 – 말보로우 쇼비뇽블랑

FOOD 카테고리 광어회, 후라이드 치킨 등

상큼한 자몽, 레몬 등의 싱그러운 향이 청명한 기후 뉴질랜드를 닮은 와인.

‘쇼비뇽블랑’ 포도로 만들어 쨍쨍한 산도가 특징이며 가볍고 시원하다. 짧은 시간에 뉴질랜드를 와인강국으로 올려놓았다. 지방이 없는 담백한 생선과 궁합이 좋으며, 치킨의 느끼함을 쇼비뇽블랑의 산도가 입안을 깔끔하게 씻겨준다.

 

미국 - 오레곤 피노누아

FOOD 카테고리 불고기 김밥, 편의점 미트볼, 햄버거, 피자 등

부르고뉴의 피노누아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다. 프랑스의 복합미보다는 잘 익은 과실의 두드러진 향과 좀 더 두툼한 느낌이 매력적이다. 가벼운 육류요리들과 두루두루 잘 어울릴 수 있다.

 

 

 

와인 아우터들의 필수 아이템

와인이야 언제든 어디서든 살 수 있지만, 정작 와인만 가지고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여정을 떠나기 위한 필수 아이템들이 있으니 미리 준비해놓자.

 

와인 오프너(소믈리에 나이프)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형태이다. 와인은 있는데 오프너가 없으면 정말 대략 난감한 상황이다. 유튜브에서 오프너 없이 오픈할 수 있는 방법들을 찾을 수 있으나 굳이 추천하지 않는다. 없으면 차라리 주변에 물어보고 빌리는 게 훨씬 낫다.

 

와인 쿨링백 화이트 와인 & 스파클링 와인을 외부에서 차갑게 마시기 위한 필수아이템이다.

가끔 보면 얼음만 버켓에 채워놓고 기다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방법이다. 빠르게 칠링하기 위해서는 접촉면의 면적을 넓혀야 하므로 물도 함께 부어야 하고, 와인의 어깨부분까지 얼음물이 차 있어야 한다. 그리고 손으로 지속적으로 돌려주는 것이 좋다.

 

와인잔 외부에서 마시다 보니 모든 상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유리의 파손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플라스틱 와인잔들이 출시되었다. 구하기도 쉽고 차 트렁크에 넣어만 두면 언제든지 어디서든 와인을 마실 수 있다. 게다가 가볍고 안전하고 무엇보다 덜 귀찮다.

 

와인 스토퍼 마시다 남은 와인은 오픈했던 코르크로 다시 막아도 되지만 변수가 있다. 병 안에 와인이 얼마나 남았는지의 여부에 따라 남은 와인을 마실 시기도 정해진다.

 

즉, 와인이 절반 이상 차 있는 상태와 3분의 1밖에 남지 않았을 때의 와인이 산화되는 속도가 다르다는 것이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와인 스토퍼이다. 병 입구에 꼽고 공기를 빼서 병 안을 진공상태로 만들어 산화의 속도를 현저히 낮출 수 있다.

 

[프로필] 최 영 준

• 현대 그린 푸드 EATALY MANAGER / SOMMELIER
• 제14회 한국 소믈리에 대회 2위
• 제1회 아시아 소믈리에 대회 FINALIST
• Korea Wine Challenge 심사위원
• 전) W Seoul Walker-hill Chief Sommelier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길목 차단’ 부동산 정책, 여기저기서 아우성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국장)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이 혼란과 분노로 들끓고 있다. 폭발 조짐이 보이는 부동산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급기야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직접 수습(사과)에 나섰고, 국회에서는 지난 달 30일 ‘임대차 3법’ 중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여당 의원들만 모여 부랴부랴 본회의를 통과시켰다. 지난달엔 서울지역 집값을 잡기위해 그린벨트를 푸는 문제를 놓고 당정청간 엇박자로 혼란을 일으켜 국민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그린벨트를 지키겠다”고 발표하며 사태를 일단락 시켰다.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표적인 국토관리정책 중 하나로 1971년 지정됐다. 그린벨트 제도는 영국이 1938년 세계최초로 관련법을 만들어 도시가 무차별하게 팽창하는 것을 막고 그린벨트 밖 신도시에 인구와 산업을 분산하기 위해 도입한 정책으로, 지금은 미국, 일본, 중국 등 많은 나라들이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그동안 정부는 부동산을 잡기위해 수많은 정책들을 쏟아냈지만 시장의 반응은 냉랭했다. 시장은 마치 진화하는 바이러스처럼 면역력을 키워가며 대부분의 부동산 정책들을 무력화시켜 버렸다. 정부는
[초대석]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 "개업 초기 세무사에 도움주는 회계정보 플랫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최근 한국세무사회 윤리위원회에서는 소속 세무사 7명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이번 징계는 ‘경고’에 그쳤지만, 그 파장은 적지 않다. 이번에 징계를 받은 자비스앤빌런즈 제휴 세무사 7명이 윤리위원회의 판단 기준이 되는 윤리규정에서 금지하는 ‘부당 또는 부정한 방법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업무의 위촉을 간청, 권유, 강요 또는 유인하는 행위’를 하였는지, 또는 ‘사건소개 상습자 및 사건전담자에게 일정한 보수 또는 그 밖의 이익을 제공하거나 제공하기로 약속하는 방법에 의한 수임행위’에 연관되는지에 대한 판단이 분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 회사는 어떤 일을 하는 곳이고, 이번 윤리위원회 징계에 대한 입장은 어떠한지 알아보기 위해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자비스앤빌런즈의 김범섭 대표를 직접 만나봤다. Q. 자비스앤빌런즈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해주시죠. A. 창업 구성원들과 지인들이 직장 생활, 대학원 생활 경험에서 영수증 정리하고 붙이는 잡무가 매우 불편하고 힘들었다는 사연들로부터, 명함을 재택근무자가 분산해서 처리했던 방식을 접목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로부터 자비스가 시작되었습니다. 처음엔 영수증을 쉽게 모으고, 분산해서 정확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