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3℃
  • 맑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울산 7.8℃
  • 흐림광주 6.7℃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코로나 위기 극복 'IFS 프랜차이즈서울·부산' 올해 하반기 개최

한국프랜차이즈協, 10~11월 서울·부산서 ‘착한 프랜차이즈’ 동행 국내 최대 박람회 개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코로나19 유행의 장기화로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상생하는 프랜차이즈 창업에 대한 예비 창업자들이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이하 협회)가 올해 하반기 국내 최대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 ‘IFS 프랜차이즈서울·부산’으로 창업 시장 안정화에 나선다.

 

협회는 오는 10월 8일(목)~10일(토) 서울 코엑스 A홀 및 스윙스페이스에서 ‘2020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을, 11월 12일(목)~14일(토)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20 제50회 IFS 프랜차이즈부산’을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업계를 대표하여 프랜차이즈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협회가 직접 주최하고 세계 1위 글로벌 전시기업 리드엑시비션스(Reed Exhibitions·이하 리드社)와 국내 최고 MICE 기업 코엑스(Coex)가 공동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공정거래위원회·중소벤처기업부·농림축산식품부·식품의약품안전처·특허청이 후원(예정)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다.

 

250개사 550개 부스의 국내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특히 가맹점 지원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모범을 보여 공정거래조정원으로부터 인증 받은 ‘착한 프랜차이즈’ 특별관이 조성되고 많은 브랜드가 언택트(비대면) 창업 모델을 대거 선보이는 등 안정적 창업을 원하는 예비 창업자들의 이목을 모을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또 동시에 많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협력으로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면서 “‘착한 프랜차이즈’ 특별관 등 위기에 대응할 안정적 창업 모델을 제시하고 코로나19 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안심 박람회’로 만들어 적체된 창업 수요의 해소와 창업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IFS 프랜차이즈서울·부산’은 ▲외식 ▲교육·서비스 ▲도소매 등 우수·유망 프랜차이즈 브랜드들과 ▲주방·전자 ▲무인 결제 시스템 등 창업 관련 업체를 총망라한 ‘원스톱(One-stop) 창업 쇼핑’ 체제를 구축하고, 20년 이상 축적된 주최·주관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창업 실수요자에 최적의 브랜드를 연결하는 ‘비즈니스 매칭’과 ‘레드카펫존’ ▲업계 전문가 교육 ▲성공 세미나 등으로 참관객과 참가사에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

 

8월 말까지 참가 신청시 조기 신청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협회 박람회 연속 참가시 5~10%의 할인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또 협회 회원사는 박람회 종료 후 부스 임차비의 10%를 환급받을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가맹본부 및 협력업체는 프랜차이즈서울·부산 사무국 또는 협회 박람회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미국, 최강국에서 최약국으로 가고 있는 까닭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경제력, 군사력 등 모든 면에서 타국가의 추종을 불허하며 세계경찰국가로 오대양 육대주를 자기 안방같이 넘나들며 제국국가로서 위엄과 위협을 떨치고 있는 미국. 영국의 식민지였던 북아메리카는 프랑스의 도움을 받아 영국에 독립전쟁(1763)을 일으켜 연방정부아메리카합중국(1788)을 수립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들이며, 이후 전 세계로부터 이주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이다. 지금의 미국은 단순한 나라가 아니라 230여년 만의 짧은 기간에 전세계 최강의 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이다. 대부분 수천 년의 역사와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로 국가들이 형성된다. 수천년을 거쳐온 국가들도 여러 가지 내우외환의 이유로 국력의 부침을 겪기도 하고 심지어는 생사소멸의 과정을 거치기도 한다. 200여년의 단기간에 역사의 전통, 동일민족성의 문화집합체란 동기도 없이 지금의 미국이 된 것은 경이로운 일이고 미스테리한 일이다. 최강국가로 발돋움한 미국의 과정을 필자는 분석해보기로 한다. 필자는 그 원인을 한마디로 요약해보았다. 첫째, ‘Diversity(다양성)’이다. 다양한 인종, 문화, 개성, 전통의 요소들은 융합
[인터뷰]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 “수출기업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펼칠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관세공무원이면 누구나 한번쯤 일해보고 싶은 꿈의 세관이기도 하죠.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수도에서 기업관리 중심세관으로 자리 잡은 서울본부에서 여러분과 함께 봉사할 수 있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지난 9월 28일 취임한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의 소박하고 진솔한 마음이 담긴 인사말이다. 서울은 수출입기업 본사 70%가 위치하고 있는 경제·금융의 중심지다. 그 기업들을 위해 관세행정과 글로벌 수출 지원을 적극 주관하고 있는 곳이 바로 서울본부세관이다. 김광호 서울본부세관장은 코로나19로 수출기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오히려 지금의 위기가 기회로 바뀔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긍정적인 포부를 밝혔다. 김 세관장은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시절 전자통관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밖에 4세대 국가관세종합망(국종망) 추진단장 그리고 본청 조사감시국장, 통관감시국장, 대구본부세관장, 관주본부세관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월간 조세금융에서는 서울본부세관에서 김광호 세관장을 만나 중점 추진과제로 내세운 ①적극 행정과 수출 지원, ②위해물품 차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