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6℃
  • 박무대전 -1.5℃
  • 박무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3.2℃
  • 박무광주 0.9℃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5.5℃
  • 맑음강화 -2.8℃
  • 흐림보은 -2.5℃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2.7℃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문화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개국에서 양수도까지 약국 경영 전반을 조망한 세무와 노무 관련 지침서가 나와 주목된다. 누구나 꼭 알아야 할 세무 회계 지식을 망라했다.

 

세계는 BC(Before Corona)와 AC(After Corona)로 나뉘어 진다는 말이 나올만큼 '코로나19'는 비지니스 전반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

 

예측이 어려운 'AC'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해 세무 회계 지식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한 경쟁력 요소가 될 것이다.

 

이에 '약국'이라는 경영 모델을 기반으로 세무·회계 분야 전반을 체계적으로 다룬 신간이 지난달 24일 출간됐다.

 

"슬기로운 약국생활“

 

세무분야는 전문가들도 많고 관련 서적도 충분히 많다. 하지만 10여년 넘게 오직 약국 세무 한 분야를 선택하고 집중했던 저자는 '약국'이라는 특정 사업 영역에서 개국에서부터 양수도까지 경영 전 과정을 현장에서 함께 한 경험을 토대로 중소 사업자들의 세무, 회계 지식 전반에 인사이트를 한 권에 담아 전하고자 노력했다.

 

공인회계사로 또 세무 회계 분야의 Top Class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이 책에서 ▲까다로운 개업 절차 ▲단독개국과 공동개국 ▲직원관리 방법 ▲4대 보험과 최저임금 유의할 점 ▲부가가치세와 종합소득세 신고 주의할 점 ▲절세를 위한 노하우 ▲권리금의 지급이나 수령 시 확인할 것 등 구체적인 실무를 다루고 있다.

 

슬기로운 약국생활은 세무, 회계에 관한 기본 원리 뿐 아니라 실제 경영 현장에서 많이 부딪치게 되는 현실적 문제들에 대한 대안을 즉시 제공하며, 최적의 절세 방안을 스스로 터득할 수 있도록 길라잡이의 역할도 자처한다.

 

<슬기로운 약국생활/임현수/삼일인포마인/256p>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