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5.3℃
  • 구름조금서울 0.4℃
  • 박무대전 -0.7℃
  • 맑음대구 -0.2℃
  • 연무울산 5.2℃
  • 박무광주 3.6℃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0.4℃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2.9℃
  • 구름많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금융

금감원, 올해 779회 정기·수시검사 예고…키워드는 ‘금리인상‧코로나‧디지털’

2022년 검사업무 운영계획 발표...검사 횟수 전년比 54.3% 늘린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올해 정기검사 30회와 수시검사 749회 등 총 779회의 검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키워드는 금리인상에 따른 자산가격 조정과 코로화 장기화로 인한 리스크 관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도 검사업무 운영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금융감독 체계가 개편됨에 따라 주기적으로 리스크를 진단하는 ‘정기검사’와 부문별 적기 대응을 위한 ‘수시검사’가 시행된다.

 

올해는 정기검사 30회와 수시검사 749회(현장검사 507회·서면검사 242회) 등 총 779회의 검사가 실시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검사실적보다 274회(54.3%) 많은 규모다.

 

정기검사는 금융사의 특성, 규모, 시장영향력 등을 고려해 실시된다. 대략 2.5~5년 주기로 시행되는데, 정기검사 필요성이 적은 소형회사여도 수시검사에서 중요 위험요소가 확인되는 경우 정기검사에 포함하는 등 모든 금융사가 정기검사 대상이 될 수 있다.

 

올해 중점 검사사항은 금리인상에 따른 자산가격 조정,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취약부문 리스크 관리 실태 점검 강화, 디지털 금융·빅테크의 내부통제 및 사이버리스크 예방, 금소법 준수 시스템 및 비대면 영업 체계 등이다.

 

금감원은 검사·제재 혁신방안에 따라 3월부터 소통협력관 제도를 가동할 계획이며, 경영실태평가제도 개선 및 자체 감사 요구제도 등도 실시할 예정이다.

 

정은보 금감원장은 올해 검사업무 운영계획을 발표하며 “새로운 검사·제재 혁신방안을 현장에서 구현해 사전 예방적이고 실효성 있는 검사로 탈바꿈하겠다. 금융시장 불안 요인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