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2.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6℃
  • 구름조금강화 2.4℃
  • 구름조금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금융

"안팎으로 너~~무 불안"…5대 금융지주회장들 만난 금감원장

- 인플레 걱정에 통화긴축, 기준금리인상 등 현안 협조 당부
-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촉각’…경제여건 변동 큰 상황 우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연이어 금융업권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은행장과 연구기관장에 이어 5대 금융지주 회장들과 만났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금감원장은 이날 오전 KB,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금융지주 등 5대 금융 지주 회장과 서울 모처에서 조찬 회동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원장은 취임 이후 최근 어려워진 국내외 경제 상황과 금융 여건 등 금융 현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잇따라 업권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는 중이다.

 

그는 지난 20일에는 17개 은행장을 만났고 23일에는 연구기관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금융지주 회장들과의 조찬 회동 또한 그 연장선상으로 해석된다.

 

이날 이 금감원장은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통화정책 긴축, 기준금리 상승 등 대내외적 경제 여건 변동성이 큰 상황을 우려하며 업계에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금감원장은 오는 28일과 30일에도 금융투자업권 최고경영자, 보험업권 최고경영자들과 각각 회동할 계획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