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1.0℃
  • 서울 0.6℃
  • 대전 1.6℃
  • 비 또는 눈대구 2.3℃
  • 울산 1.9℃
  • 광주 4.2℃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5℃
  • 제주 8.2℃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4.9℃
기상청 제공

금융

우리금융 차기회장 숏리스트 공개임박…‘이-박-임’ 경쟁구도 유력

우리금융 임추위 27일 숏리스트 2~3명 확정 예정
롱리스트 포함됐던 김병호는 막판 고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 차기 회장 최종 후보군이 오늘(27일) 결정된다.

 

금융권 안팎에선 내부 인사인 이원덕 우리그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 사업지원총괄 사장, 외부인사인 임종룡 금융위원장의 ‘이‧박‧임’ 경쟁 구도가 유력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우리금융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차기 회장 2차 후보군(숏리스트)을 2~3명으로 확정한다. 이후 오는 2월 초 단독 후보자를 선정하고 3월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선임 절차를 거친 후 회장으로 선임한다.

 

현재 차기 회장 롱리스트에 올라 있는 인물은 총 7명이다.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 사업지원총괄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등 내부출신 5명과 이동연 전 우리 FIS 사장,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등 외부출신 2명이다. 김병호 전 하나금융 부회장은 막판에 후보직을 고사했다.

 

우리금융 측은 이와 관련해 지난 25일 김 전 부회장이 회장 인선 절차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금융권은 내부 출신 이 행장, 박 사장과 외부 출신 임 전 위원장이 경합하는 3파전 구도를 유력하게 보고 있다.

 

1962년생인 이 행장은 공주사대부고와 서울대 농경제학과 졸업 후 1990년 옛 한일은행에 입행해 은행 생활을 시작했고, 손태승 현 우리금융 회장과 손발을 맞추며 그룹내 2인자로 꼽히고 있다. 그룹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안정적 승계’에 초점을 맞춘다면 차기 회장으로써 가장 적합한 인물로 언급된다.

 

1961년생인 박화재 사장은 광주상고를 조럽한 뒤 옛 상업은행에 입행했다. 지난해 초 신설 지주사의 사장에 오르며 그룹 업무를 일임받아 계열사 시너지를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 성사된 당올인베스트먼트 인수 역시 박 사장의 역할이 컸다는 후문이다.

 

1959년생인 임 전 위원장은 정통 관료 출신이다. 금융위원장과 국무총리실 실장, 기획재정부 1차관을 지내는 등 30여년간 공직에 몸 담았고 현 정부 출범 초기 첫 경제부총리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다만 임 전 위원장이 우리금융 차기 회장 롱리스트에 포함된 것에 대해 노조 반발이 거세다.

 

전국 금융산업 노동조합과 우리금융노동조합협의회는 지난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회장 1차 후보군에 지명된 임종룡은 기재부 관료출신으로 2013년 NH농협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 후 최고경영자의 독단과 비리를 감시해야 할 사외이사자리에 정부 고위관료 출신 친분 인사 임명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며 “차기 회장 인선 이슈로 연일 기사회되고 있는 우리금융이 이번엔 모피아와 올드보이들의 놀이터로 전락하는 상황이 생길까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추위는) 민간금융회사로써 어떠한 외압에도 흔들리지 말고 우리금융 발전을 위한 과점주주로서의 소명을 다해 줄 것을 요구한다”며 “차기 회장 선출에서 내부조직 상황을 잘 알고 영업현장 실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내부출신 인사로 내정해 관치 논란을 불식하고 투명하고 합리적인 경영 승계를 이뤄내기 위해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