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6.4℃
  • 흐림서울 9.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1.9℃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1.0℃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금융

JB금융, 2.2조 상생금융 지원…경영안정화 컨설팅 등 비금융지원도 지원

광주은행, 1.2조‧전북은행 1조 지원
햇살론뱅크 지원규모도 대폭 강화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JB금융그룹의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이 상생 금융 지원을 강화한다.

 

31일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이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2조 2250억원 규모의 상생 금융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JB금융 측은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신뢰경영을 선도하기 위해 준비한 이번 상생 금융 지원 방안은 서민금융 종합지원,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등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컨설팅 지원 등 비금융지원까지 제공한다”며 “이를 통해 JB금융은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에 도움을 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광주은행은 5950억원 규모의 서민금융 종합지원과 6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등 총 1조 2250억원의 상생금융 계획을 발표했다.

 

광주은행 지원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햇살론뱅크 3000억원, 주택담보대출 1500억원, 최저신용자 지원 1000억원, 새희망홀씨 450억원 등 서민금융 지원과 특별자금지원 5500억원, 보증재단출연 800억원 등을 지원한다.

 

전북은행은 6500억원 규모의 서민금융 종합지원, 35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등 총 1조원 규모의 상생금융을 계획을 발표했다. 전북은행 지원 내용은 햇살론뱅크 5000억원, 최저신용자 지원 500억원, 새희망홀씨 500억원, 만기연장지원 500억원 등 서민금융 지원과 특별자금지원 3000억원, 보증재단출연 500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JB금융은 대표 서민금융지원상품인 ‘햇살론뱅크’ 지원규모를 대폭 강화하였다.

 

광주은행의 경우 지난해 244억원에서 올해 3000억원으로 12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고, 전북은행은 5000억원을 신규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은행 5500억원, 전북은행 3000 억원 규모로 ‘소상공인·중소기업 특별자금지원’을 실시한다.

 

지역 소재 중소기업 대상으로 최대 1% 금리 감면을 지원할 계획이며, 광주은행은 중·저신용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특화 대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전북은행은 연체 대출금 이자 감면을 시행하고 부실채권 소각작업을 지원할 계획이며, 소상공인·중소기업 신규여신 및 만기연장시 금리우대(최대 0.7%)를 지원할 방침이다.

 

광주은행은 취약차주 가계신용대출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하고 포용금융특별대출 금리우대(최대 2%)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소상공인·중소기업 7% 초과 고금리 대출 및 보증서담보대출 만기 연장 시 금리우대(최대 1%)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JB금융은 비금융지원을 동시에 실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양행 모두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영 안정화 및 성장지원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북은행은 취약계층 상담전용센터 운용을 통해 고금리 대출대환 등 부채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JB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건전성 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방안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