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1.2℃
  • 박무부산 3.6℃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금융

김미영 금소처장, 취임 후 첫 간담회…“금융사, 소비자중심 문화 정착”

금소법상 강화된 설명의무, 금융사 면책수단되지 않아야
소비자 친화적인 상품설명 환경 구축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김미영 금융감독원 금융소비자보호처장이 금융회사 업무 전반에 소비자 중심의 문화가 정착되도록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8일 김 금소처장은 지난달 3일 공식 취임 이후 가진 첫 번째 공식행사로 6개 금융협회 및 42개 주요 금융회사 CCO와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금융소비자보호 부문 중점 추진과제를 설명, 금융회사의 협력과 동참을 당부하는 한편 업계 및 소비자단체 의견을 청취했다.

 

김 금소처장은 “금융회사 업무 전반에 소비자 중심의 문화가 정착되도록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금융회사도 소비자보호가 비용요인이나 리스크요인이 아니라 장기적 수익창출과 성장의 기반이 되는 경쟁력의 원천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함께 노력해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금소처장은 향후 금감원의 금융소비자보호 부문 중점 추진과제로 소비자 친화적인 상품설명 환경을 꼽았다.

 

소비자 보호 체계가 실질적으로 작동하는지를 중점 점검해 개선을 유도하고, 금소법상 강화된 설명의무가 금융회사의 면책수단으로 활용되지 않도록 소비자 친화적인 상품설명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단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소비자보호가 보다 실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금소처와 감독‧검사부서 간 연계를 강화하겠다는 방침도 김 금소처장은 밝혔다.

 

또 금융사기나 불법사금융으로 인한 국민 피해를 막는 일을 소비자보호 부문의 핵심과제로 설정,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근원적인 민원예방 노력과 금융의 디지털 전환에 대응한 소비자 보호 활동을 강화하고 소비자 역량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표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