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1.2℃
  • 박무부산 3.6℃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금융

은행 자금담당 부행장들 불러모은 금감원…“외형확대 자제, 대출관리 집중”

10개 은행 자금담당 부행장들 금감원 간담회 참석
자금조달‧가계 및 기업대출‧외화유동성 현황 등 논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감독원이 은행의 자금담당 부행장들을 모아놓고 외형확대 경쟁은 자제하고 가계대출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25일 금감원은 박충현 은행담당 부원장보 주재로 10개 은행 자금담당 부행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달‧운용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은행권의 자금조달과 가계 및 기업대출, 외화유동성 현황, 향후 위험요인과 대응방안 등이 논의됐다. 금감원 은행담당 임원을 포함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산업, 기업, 대구, 부산, 전북 은행 등 10개 은행의 부행장이 참석했다.

 

박 부원장보는 “현재 은행권의 자금조달과 운용, 외화유동성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동시에 “최근 고금리 상황과 대내외 불확실성 등을 감안해 외형확대 경쟁보단 안정적 유동성 관리에 중점을 두고 연말까지 리스크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은행채 발행 제한 완화가 채권시장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가급적 발행규모와 시기 등을 세심히 관리해달라”며 “대외리스크 증대 가능성에 대비해 외화조달 구조의 안정성을 높이고 외화유동성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부원장보는 가계대출 관련 금리할인과 만기확대 등 영업 확대 위주 전략보단 차주의 대출심사를 강화해 가계대출을 안정적으로 관리, 올해 4분기 가계대출 증가폭이 7~8월 대비 축소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