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목)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1℃
  • 박무대전 -1.1℃
  • 박무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3.3℃
  • 박무광주 0.8℃
  • 맑음부산 4.2℃
  • 구름조금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5.3℃
  • 맑음강화 -2.5℃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3.7℃
  • 맑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문화

[신간] 내부회계관리제도 구축 및 운영 매뉴얼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최근 회계업계에서는 내부회계관리제도 변화가 화제다. 이러한 가운데, 기업체의 경영진 및 회계 담당 실무진들이 변화된 내부회계관리제도의 내용을 손쉽게 찾아보고 업무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단행본이 출간돼 독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2017년, 스위스 국제개발경영연구원(IMD)에서 발표한 회계감사의 적정성 평가에 따르면 63개국 중 우리나라는 최하위를 기록했다. 회계 개혁에 발 벗고 나선 정부가 2018년 11월 내부회계관리제도 기준을 강화한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을 시행했다. 외부감사 대상을 지정하고, 감사인의 내부회계관리제도 인증수준을 기존의 검토 수준에서 감사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 新외감법의 주된 골자이다.

 

하지만 이러한 내부회계관리제도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실무에 적용하기란 쉽지 않다. 참조할 수 있는 공식 문서와 지침은 존재하나 실무자의 눈높이에 맞춰 작성된 가이드라인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경영진과 실무진들은 내부회계관리제도 관련 세미나 등에 참석해보지만 어디서도 속시원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는 형국이다.

 

저자들은 이러한 정보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내부회계관리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고자 [내부회계관리제도 구축 및 운영 매뉴얼]을 출간하게 됐다. 저자들은 서문에서 “본 서적을 통해 내부회계관리제도의 변화 내용을 경영진과 실무진이 쉽게 이해하고 현업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밝혔다.

 

<내부회계관리제도 구축 및 운영 매뉴얼 / 김형남, 김덕래, 정병익, 박종은 공저 / 삼일일포만인 출판 / 446 쪽 / 50,000 원>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