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2.0℃
  • 서울 25.1℃
  • 흐림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7.8℃
  • 부산 24.6℃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예규‧판례] 경영권 양도로 발생된 사례금도 필요경비로 인정…취소결정

심판원, 쟁점금액 필요경비로 인정하는 것이 경험칙에 비추어 합리적이라고 판단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조세심판원은 처분청이 경영권 양도로 발생된 쟁점금액을 쟁점소득의 필요경비로 인정하지 못하고 종합소득세를 부과한 처분은 잘못이 있다고 판단했다.

 

심판원은 쟁점금액 지급 관련 증빙으로 제시한 경영권 양수‧양도 약정서 등에서 피상속인이 경영권을 쟁점금액(90억원)에 양수하기로 한 점과 피상속인 계좌 인출내역서에 약정서 작성일(2009.7.21.) 이후 68억5000만원이 대체출금된 것으로 나타난 것을 근거로 청구인에게 종소세를 과세한 처분은 잘못이 있다는 심판결정례를 내놓았다.

 

처분개요를 살펴보면 사회복지법인 대표이사였던 A씨가 2016.4.15. 쟁점법인 경영권을 B씨(청구인)에게 쟁점소득에 양도하였으나 ‘2016년 귀속 종소세’ 신고할 때 쟁점소득을 신고 누락하였다.

 

이에 대해 A씨는 2019.6.19. 2016년 귀속 종소세를 수정신고하면서 쟁점소득에서 쟁점법인 경영권 취득가액인 90억원을 제외한 금액을 총수입금액으로 하고, 필요경비와 기타소득금액을 계산한 후 이를 종합소득금액에 가산하였다.

 

이에 따라 처분청은 이 수정신고 내용에 대해 2020.11.18. 세무조사를 착수할 예정이었으나 A씨의 사망으로 상속인인 B씨가 세무조사연기를 신청하자 이를 승인한 후 2021.2.17.부터 2021.3.8.까지 세무조사를 실시해 잼점소득을 사례금에 해당한다고 보고 쟁점그맹ㄱ의 실제 지급여부에 대한 객관적인 증빙이 없어 이를 쟁점소득의 필요경비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아 기타소득에 가산한 후 2021.3.18. 청구인에게 2016년 귀속 종소세를 경정‧고지하였다.

 

청구인은 이에 불복해 2021.6.11. 심판청구를 제기하였다.

 

청구인 B씨는 쟁점소득은 사례금이 아닌 기타소득으로 보아야 하므로 필요경비를 개산공제하여 종소세를 산정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법원 판결에 따르면 적어도 법률의 개정 이전까지는 당해 경영권이나 임면권의 매매는 위법이 아닌 것으로 판결함에 따라 당해 권리는 경제적 가치가 있는 정당한 매매의 대상이고 그 권리가액은 출연된 재산에 기초한 배타적인 무형의 권리에 해당함을 알 수 있다.

 

따라서 필요경비가 공제되어야 함이 법의 목적에 부합됨에도 처분청은 기타소득 중 사례금으로 보고 필요경비를 공제하지 않은 채 이 건 종소세 부과처분을 하였으므로 이는 부당하다는 게 청구인 주장이다.

 

반면 처분청은 쟁점소득이 관련 법리와 관련 사례를 보더라도 사례금에 해당함이 명백하므로 필요경비 개산공제 대상이 아니라는 의견을 내놨다.

 

청구인의 주장에 대해 처분청은 영리법인의 경우 대주주 등이 그 보유주식이나 지분권을 양고하여 사실상 경영권을 양도한 것과 같은 결과를 낼 수 있어 이와 같은 주식 등의 양도는 ‘소득세법’과는 관련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청구인은 쟁점소득을 사례금으로 보더라도 쟁점금액이 실제 지출되었음을 전제로 쟁점소득의 필요경비로 인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나, 이러한 주장에 앞서 쟁점금액이 실제 지출되었는지에 관한 입증이 선행되어야 하고, 설령 쟁점금액이 지급된 것으로 보더라도 쟁점금액은 사례금인 쟁점소득에 대응하는 비용에 해당하지 않기에 이 또한 필요경비로 인정될 수 없다는 게 처분청 판단이다.

 

따라서 처분청은 이 건에 있어 쟁점금액이 쟁점법인의 이사로서의 지위와 권리·의무를 포기하고 그 지위 등을 타인이 승계받을 수 있도록 해주는 데 대한 대가로 수취한 쟁점소득에 대응하는 필요경비로 볼 수는 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같은 내용을 종합하면 ▲쟁점소득이 기타소득 중 사례금인지 아니면 자산이나 권리를 양도하거나 대여하고 그 대가로 받은 금품으로 보아야 한다 ▲쟁점소득을 사례금으로 보는 경우에도 쟁점금액을 필요경비로 공제하여야 한다는 의견으로 나뉜다.

 

조세심판원에 따르면 쟁점소득은 금액의 크기로 볼 때 이를 역무의 제공이나 사무처리의 대가로 받은 사례금으로 볼 수 없고, 당해 금액의 결정은 쟁점법인의 자산상태에 따라 그 크기가 결정되며, 어떠한 인과관계도 없는 단지 매매거래의 당사자일 뿐이다.

 

이에 따라 신판원은 사회복지사업법 신설된 법률 이전까지는 합법적인 권리의 양도에 해당하며, 매매당사자중 일방이 매매계약이라는 법률행위의 완결을 위하여 타방에 대하여 이행하여야 할 법률적인 책무의 이행을 두고 어느 일방의 의뢰나 부탁에 의한 역무나 사무처리로 볼 수 없는 등에 근거하여 보면 소득세법에서 규정하는 재산권에 기초한 권리의 양도로 보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권리의 양도인 기타소득인 경우는 소득세법에 따라 실제 지출된 원가의 존부에 상관없이 받은 금액의 80%에 상당하는 금액이 필요경비로 공제(특별규정)되고 만일 실제로 80%를 초과하여 지출된 경우는 그 초과하는 금액도 필요경비에 산입할 수 있는 것으로 결국 청구인의 당초 수정신고는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놨다.

 

따라서 심판원은 처분청이 쟁점금액을 쟁점소득의 필요경비로 인정하지 아니하고 이 건 종합소득세를 부과한 처분은 잘못이 있다고 심리판단, 취소결정(조심2021부3662, 2021.12.21.)을 내렸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새 관료들이 경청해야 할 처칠과 경찰관 이야기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로지 검찰업무에만 몸 담아온 새 대통령이 출범하며 이에 따른 새로운 내각들의 진용이 짜여졌다. 더구나 거의 50대 50의 저울추에서 가까스로 탄생된 정권이라 지지도의 저울추가 반대로 기웃거리며 국민의 시선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아무래도 정치권의 밀림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정치인이 아니라 검찰관료로서만 지내온 평생 이력은 그를 둘러싼 국정경험의 결핍을 메워줄 인력의 부족함을 초래할 것이다. 그러다 보니 부족한 인재풀에서 국정철학을 공유할 동반자를 찾다보면 엉뚱하게 화살이 빗나갈 경우가 많을 것이다. 새 정권이 앞에 내세운 모토는 원칙과 공정함이다. 어느 누구도 원칙을 지키며 공정한 대우를 받을 수 있는 공명정대한 세상을 주창하며 국민들의 지지를 받은 것이다. 이 공명정대함이 조금이라도 빛을 바래면 중국천추전국시대의 순자가 말한 군주민수(君舟民水)의 의미를 되새겨봐야 할 것이다. 즉 군주가 배라면 백성은 물이다. 물은 배를 뜨게 하지만 그 물이 노하면 배를 뒤집기도 한다는 뜻이다. 새로운 정권의 관료로 임명되어 권력의 노를 저어야 하는 이들에게 필자는 영국처칠과 한 경찰관이 남긴 스토리를 각인시켜드리고 싶다.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