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9.5℃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금융

캠코-SBI저축은행, 하우스푸어 재기지원 업무협약 체결

주택 담보대출 연체차주 지원 프로그램 제공
저리 채무조정이율 적용해 장기분할 상환 지원
주택 담보대출 채무자 채무 청산 지원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캠코가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캠코양재타워에서 SBI저축은행과 ‘하우스푸어 등 취약·연체차주의 성공적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 기관이 취약・연체 채무자의 주거 안정과 경제적 재기지원을 위한 협력이 목적이다.

 

협약식에는 김귀수 캠코 가계지원본부장, 강동욱 SBI저축은행 신용관리본부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캠코는 SBI저축은행 주택 담보대출에 연체가 발생하는 경우 해당 채권을 전담 인수해 연체차주에게 채무조정, 주택매각 후 임차거주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캠코의 주택 담보대출 연체차주 지원 프로그램은 채무조정과 주택매각 후 임차거주로 나뉘며 채무조정은 저리의 채무조정이율을 적용해 최장 33년(거치기간 5년 포함) 장기분할 상환을 지원하는 것이고, 주택매각 후 임차거주는 주택 담보대출 채무자가 캠코에 주택을 매각해 매각대금으로 채무를 청산토록 하고 임차거주(최초 5년, 최장 11년) 후 주택 재매입권을 부여하는 것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연체 채무자 지원제도 등을 개선하기 위한 정보 공유와 기관 인프라를 활용한 협력 사업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캠코는 이를 통해 고금리․고물가 등 최근 악화된 경제 환경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취약․연체차주의 주거 안정과 신속한 정상 경제활동 복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귀수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SBI저축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캠코의 주거 취약계층 지원제도가 한층 강화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금융업권과의 협업을 통해 서민들의 주거안정과 가계부채 안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는 자체 채무자를 대상으로 한 채무 상환유예와,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를 통한 금융회사 연체채권 매입을 올해 12월말까지 연장하는 등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채무자들의 재기를 돕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