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8℃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정책

도규상 부위원장 “우리나라 금융교육 양적으로만 증가…체계성 부족”

제1차 금융교육협의회 주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우리나라 금융교육이 양적으로 크게 증가했으나, 체계성과 효율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 부위원장은 25일 제1차 금융교육협의회를 주재하며 이같은 내용이 반영된 금융교육 운영방안을 의결했다.

 

금융교육협의회는 지난 2007년부터 자율 운영되다가 올해 3월 금융소비자보호법이 시행되며 금융교육정책 심의‧의결 기구로 개편됐다.

 

올해부터는 오는 6월과 12월 두 차례 이상 열릴 예정이다.

 

이날 도 부위원장은 그간 우리나라 금융교육의 양적 증가는 있었으나, 체계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부족했다고 지적하며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 부위원장은 최근 금융환경 변화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 부위원장이 언급한 환경 변화는 디지털·비대면 금융거래의 확산으로 고령자 등 디지털 소외계층 증가, 저금리 장기화로 고수익·고위험 투자상품에 대한 수요 증가, 늘어나고 있는 보이스피싱·주식리딩방·유사수신·불법사금융 등 각종 민생침해 금융범죄, 청약철회권·위법계약해지권·자료요구권 등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도입된 소비자 권리 강화 등 4가지다.

 

금융교육협의회는 금융역량지도상 콘텐츠가 미비한 부분을 신규 개발·보완하기로 했다.

 

생애주기별, 금융상황별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만들겠다는 취지에서다.

 

또한 금융교육협의회는 최근 금융환경 변화를 감안해 금융사기 예방 및 투자의 기초 강화, 금융소비자보호법상 소비자보호 장치 설명, 노년층의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한 디지털 금융 체험 등 콘텐츠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금융교육콘텐츠 인증제도 운영된다. 심사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에 대해 금융교육기관 공동명의로 인증을 부여한다.

 

아울러 금융교육강사에게도 인증제를 적용한다. 금융사 근무경력 5년 이상이면 전문강사 연수를 들을 수 있다. 이때 필기시험과 강의평가를 거쳐 전문강사 인증을 부여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