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6.3℃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전문가칼럼] 입냄새와 목이물감 원인인 비염에서 탈출하는 법 ​

 

 

(조세금융신문=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비염은 코 안의 염증이다. 주로 코막힘, 콧물, 재채기, 가려움이 동반된다. 주로 코 막힘이 좌우 교대로 나타나는데 심하면 양쪽 모두 막힌다. 이때 맑은 콧물이 수반되는 경우가 많다. 세균에 감염되면 콧물이 황록색의 화농성으로 변한다.

 

콧물이 콧구멍 뒤로 넘어가 목으로 흘러내리는 게 후비루다. 비염은 감기인 급성이 일반적이다. 또 급성이 제대로 치료가 안 돼 염증이 반복되거나 부비동염이나 편도 조직의 만성적인 염증에서 오는 만성도 흔하다.

 

만성비염은 알레르기 반응, 비강 구조의 이상, 호르몬 이상, 약물, 정서 불안, 자율신경계 이상 등으로도 올 수 있다. 또 주변 환경과 알레르겐(allergen, 원인 항원)에 노출돼 나타나는 알레르기 비염, 비혈관 운동의 불안정 상태가 원인인 혈관운동성 비염, 코 안의 구조적 변형으로 인한 비후성 비염이 있다.

 

비염은 겉으로 나타나는 콧물, 코막힘, 가려움증, 재채기 등으로 판단한다. 더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면 문진과 코 내시경, 알레르기 반응검사, 비즙 도말검사, 균 배양 검사 등을 병행할 수도 있다.

 

치료는 약물요법, 면역요법, 수술 요법 등이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항원 회피와 함께 항히스타민제, 국소 스테로이드 등의 약물을 사용한다. 만성 비후성 비염은 내과적인 치료외에 수술로도 치료한다. 혈관운동성 비염은 주로 국소 스테로이드제나 항콜린제 스프레이로 효과를 기대한다.

 

한의학 문헌에 비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있다. 원인에 따른 치료법도 세밀하다. 이 같은 병명은 모두 현대의학의 비염 증세에 모두 적용할 수 있다. 비구(鼻鼽)는 코가 막힌다는 의미로 현대의학의 만성비염을 일컫는다.

 

비옹(鼻齆)은 코 안의 기 흐름이 안 되는 상태로 현대의학의 비후성 비염으로 풀이할 수 있다. 재채기를 자주하는 비분(鼻噴)은 알레르기성 비염이다. 코에서 냄새가 나는 비취(鼻臭)는 위축성비염과 비슷하다. 치료는 신체의 기능과 연관해 한다.

 

폐기(肺氣) 허한(虛寒)에서 오는 급성 비염인 감기는 바람과 찬 기운을 막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처방을 한다. 대표적인 게 온폐탕(溫肺湯)이다. 풍열(風熱)이 오랜기간 코를 지배해 폐(肺)의 울체(鬱滯) 되면 몸에 열이 발생한다. 이것이 현대의학의 감염성 비염이다. 이 경우 인체의 습열(濕熱)을 내리게 하는 갈근해기탕(葛根解肌湯) 등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폐의 기운이 손상돼 나타난 알레르기성 비염은 폐와 기관지에 촉촉한 생명력을 불어넣는 보중익기탕(補中益氣湯) 등의 처방을 한다. 기의 순환이 원활히 되지 않아 코에 어혈이 뭉친 기체혈어(氣滯血瘀)는 위축성 비염 증상과 같다. 용담사간탕(龍膽瀉肝湯) 등을 쓰면 좋다.

 

 

 

 

[프로필] 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 전, 대전대학교 한의대 겸임교수

• 전, MBC 건강플러스 자문위원

• 대전대학교 한의대 석사·박사 학위

• 논문: 구취환자 469례에 대한 후향적 연구

• 저서: 입냄새, 한달이면 치료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양기철의 부동산 돋보기] ‘화천대유’ 초대박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조세금융신문=양기철 (주)하나감정평가법인 부회장·감정평가사) 일반적인 부동산개발업자와 구별하여 대규모 개발을 추진하는 사람들을 ‘디벨로퍼(developer)’라고 부른다. 그 이유는 디벨로퍼(developer)들은 각종 불확실하고 곤란한 사업에 도전하여 막대한 이윤과 함께 위험(Risk)도 가지고 있는 사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화천대유 1100배 수익률은 비상식적, 기네스북에 오를 일 요즘 ‘대장동 개발의혹’으로 온 나라가 난리다. 그도 그럴 것이 3억원을 투자한 투자자들(‘천화동인’이라는 7인의 투자클럽)이 투자금 대비 1100배에 이르는 3400억원을 배당받는 초대박이 실현될 수도 있다고 하니, 의혹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 비상식적이고, 기네스북에 오를 일이다. 정치적인 여러 해석들은 걷어내고, 디벨로퍼와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건을 살펴보자. 우선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을 주거용지로 개발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살펴보자. 10만㎡(약 3만평) 이하의 개발행위는 대개 건축법에 의하여 개발하지만, 대규모 개발행위는 별도의 법에 의해 개발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약칭 ‘도정법’)에 의한 재개발, 「공공주택특별법」에 택지개발 방법, 「
[인터뷰] 염승열 인천본부세관 마약조사과장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마약 밀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인천세관에서 검거한 마약류 밀수입사건이 최근 3년간 연평균 572건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585건으로 이미 지난 연평균 수치를 넘어섰다. 예전에는 여행객을 통해 들여오던 마약이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공항이 통제되면서 특송화물이나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밀반입 첩보를 입수하여 현장에 출동해도 밀수조직을 검거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들은 차명과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잠복해도 마약을 받을 사람이 나타나지 않으면 체포할 방법이 없다. 특히 마약을 보낸 사람이 외국에 있으면 체포가 불가능하고, 물건을 건네받을 사람들은 지능화된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조세금융신문은 마약 범죄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인천본부세관 염승열 마약조사과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 인천세관 마약조사과 주요 업무를 알고 싶어요. 인천세관 마약조사과는 여행자, 특송화물, 국제우편물, 일반 수입화물을 통해 인천공항과 인천항으로 반입되는 마약류 밀수입 사건을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밀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