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캠코, 폭염·방역 대응 의정부 건설현장 특별점검

여름철 건설현장 근로자 보호조치 및 안전수칙 준수 등 중점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캠코는 12일 ‘의정부 송산3동 공공복합청사’ 건설현장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이 시공사, 건설사업관리단 직원 등 관계자들과 함께 여름철 사업장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의정부 송산3동 공공복합청사 신축사업은 의정부시 송산동 주민의 권익 증진을 위한 행정, 복지, 보건서비스를 통합한 공공복합청사 건립 사업이다. 

 

이번 특별점검은 코로나19 재확산과 건설현장 사고 등이 잇따르는 가운데, ‘안전 최우선’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코로나19와 폭염으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하고, 사고예방에 중점을 둠으로써 안전문화를 실천․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의정부 건설현장은 준공을 앞두고 마감공사 등에 많은 인력이 투입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만큼, 문성유 사장은 기본 안전시설·수칙 준수 여부 등을 꼼꼼히 확인하고 기본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문성유 사장은 열사병 예방을 위한 3대 기본수칙(물, 그늘, 휴식)과 무더위 시간대(14~17시) 작업 중단,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하고, 현장 애로 청취와 함께 무더위 극복을 위한 과일도시락도 전달했다.

 

 

이날 캠코는 기본 안전수칙 이외 전문가들과 함께 △용접으로 인한 화재·폭발사고 예방 △건설기계와 근로자간 충돌방지 조치 △유사시 긴급복구를 위한 인력・장비 배치 상태 등 안전관리 실태 전반을 점검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폭염과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묵묵히 버티며, 노고를 다하는 현장 근로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모든 건설 사업장에서 특별점검을 이어감으로써, 국민과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는 경영방침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CEO 특별점검', '부사장 안전간담회' 등 경영진 주도 안전사고 예방활동과, '안전지킴이 지정', '4・4・4 안전점검의 날 운영' 등 자율적 안전문화 확산 노력 등을 통해 7년 연속 중대재해 발생 ‘ZERO’를 달성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