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조금강릉 37.5℃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많음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조금부산 31.7℃
  • 구름조금고창 32.1℃
  • 구름조금제주 34.0℃
  • 구름조금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1.7℃
  • 구름많음경주시 34.7℃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3월 첫째 주(02월 28일~03월 06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전국이 아파트값 상승률이 하락 전환된 가운데 분양 시장도 주춤한 모습이다.

 

25일 부동산R114에 2022년 3월 첫째 주에는 전국 16개 단지에서 총 5446가구(일반분양 4605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주요 분양 물량은 서울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수유팰리스', 경기 안성시 당왕동 'e편한세상안성그랑루체', 경기 구리시 수택동 '힐스테이트구리역', 경남 통영시 광도면 '힐스테이트통영' 등에서 청약을 진행한다.

 

모델하우스는 충남 당진시 수청동 '호반써밋시그니처3차', 대전 중구 유천동 '서대전한국아델리움' 등 3곳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 청약 접수 단지

 

내달 2일 DL건설은 경기도 안성시 당왕동 42번지 일원에서 'e편한세상안성그랑루체'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동, 전용 67~116㎡, 총 1370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설 당왕지구는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지로 인근에 이마트와 경기의료원, 종합버스터미널, 시청, 법원 등 생활인프라가 풍부하다. 또한 경부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 이용이 편리하고, 38번 국도를 통해 평택 일대로의 이동도 쉽다. 향후 서울세종고속도로 구리~안성 구간이 개통하면 서울 접근성이 기존보다 개선될 전망이다. 입주 예정시기는 2024년 10월이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같은달 3일 호반건설은 충남 당진시 수청동 수청2지구 RH3블록에서 '호반써밋시그니처3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8개동, 전용 84㎡, 총 853가구 규모다. 앞서 공급한 호반써밋시그니처1차(1,084가구), 호반써밋시그니처2차(998가구)에 이어 이번 3차까지 약 3,000여 가구의 호반써밋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다. 단지 바로 옆에 당진시청이 위치하며 서해안고속도로 당진IC 접근이 편리해 수도권, 천안, 아산, 평택 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가 단지 인근에 새로 개교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 청년 빚투 탕감 정책에 휘청이는 尹 정부 ‘공정과 상식’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윤석열 정부가 지난 7월 14일 내놓은 청년 채무 탕감 정책에 거센 비판이 일고 있다. 일명 ‘청년 특례 프로그램’으로 불리는 이번 정책은 청년층의 채무 이자를 최대 50% 탕감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청년층에게 이자 감면, 상환 유예 등을 지원해 신속한 회생과 재기를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신용회복위원회에서 1년 동안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만 34세 이하 신용평점 하위 20% 이하의 저신용 청년에게 이자의 30~50%를 감면하고, 3년까지 원금상환을 유예하며 해당 기간의 대출이자율을 3.25%로 적용하겠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원회(위원장 김주현)는 “최대 4만 8000명이 1인당 141만~263만원의 이자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며 “2030세대의 재기를 빨리 마련해 주지 않으면 우리 사회가 나중에 부담해야 할 비용은 훨씬 더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 같은 정부의 설명에도 성실하게 대출을 갚아온 청년층은 물론 전 연령층의 반발이 드세다. 채무 탕감의 대상이 되는 청년층의 경우 이른바 빚투족이 많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인물탐구]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발자취, 그곳에 삼중고 돌파 해답있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난해 23년 숙원이던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더니 주가 또한 상승장이다. 자연스럽게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리더십에 눈길이 간다. 손 회장은 최연소 전략기획부장을 거쳐 회장직에 오른 인물이다. 연임에 성공한 뒤엔 굵직한 과업들을 달성해내며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올해엔 금융 디지털 전환과 기업가치 제고에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선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만큼 우리금융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그가 가진 능력치에 대한 평가가 높다. ◇ 23년 염원 완전민영화 품에 손 회장의 업적은 크게 세 가지다. 완전 민영화 성공, 호실적 달성, 종합 금융그룹 체제 구축 등이다. 우리금융에 있어 완전민영화는 최대 숙원이자 과제였다.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 이슈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예금보험공사(예보)가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중 우리금융에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시점부터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예보는 2001년 8월 옛 우리금융과 경영계획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 그러면서 그룹 내 투자은행(IB) 기능 집중, 은행 자회사의 단계별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