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0℃
  • 서울 1.1℃
  • 대전 0.4℃
  • 대구 1.6℃
  • 울산 2.9℃
  • 광주 2.1℃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제주 7.5℃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2.6℃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은행

신한·KEB하나 신임 은행장, 일제히 현장 경영 ‘박차’

지성규 행장, 내부 소통 강화 vs 진옥동 행장, 고객과의 만남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시중은행의 새 수장들이 잇달아 현장 경영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일 KEB하나은행에 따르면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은 지난 1일 을지로 본점 강당에서 ‘은행장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를 진행했다.

 

전국 영업점에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는 지 행장의 취임 후 첫 소통 행사로 지 행장은 직원들의 자유로운 질문에 진솔하게 답변을 했다. 200여명의 인근 영업점, 본점 직원들이 참석했으며 한정된 시간으로 아쉬움을 표현한 직원들에게 생방송 간담회의 정례화와 전직원을 위한 On-Off Line소통 공간의 상시 개설을 약속하기도 했다.

 

지 행장은 간담회 이후 인근 호프집으로 자리를 옮겨 직원들과 치맥을 함께하며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본점 도서관과 피트니스센터를 24시간 개방해달라는 직원의 요구를 즉석에서 수락하는 모습도 보였다.

 

지 행장은 지난달 말 영남영업그룹을 가장 먼저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으며 향후 6개월 안에 전국 영업본부 지점장들을 모두 만날 예정이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고객과의 소통에 나섰다. 진 행장은 2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롯데호텔에서 서울·경기 지역 우수 고객 300여명을 초청해 조찬 세미나를 열었다.

 

진 행장의 첫 번째 고객 소통 행사인 이번 조찬세미나에는 진 행장을 비롯한 경영진 40여명이 참석했다. 중소·중견기업 CEO와 PWM 등 다양한 고객들과 만나 그 동안 보내준 성원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해 들었다.

 

진 행장은 이날 서울·경기 지역 고객과의 소통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현장 경영에 나선다. 오는 16일 대전·충청 지역, 18일 호남 지역, 23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29일 대구·경북 지역 등 4월 한달 동안 전국 주요 지역의 영업 현장을 방문, 고객들과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현장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진 행장은 “모든 것을 고객의 관점에서 돌아보면서 산업 현장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경영에 가장 먼저 반영하겠다”며 “기업별로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적시에 제공하고 그룹 차원의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로 기업과 산업의 성장을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