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금융

김주현-이복현 첫 회동…“경제 3중고 위기국면, 공동대응으로 타파”

11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장 집무실서 회동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김주현 신임 금융위원장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취임 후 첫 회동을 가지고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경제‧금융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며 위기국면에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함께했다.

 

김 신임 금융위원장은 11일 오후 3시30분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장 집무실에서 이 금감원장과 취임 후 첫 회동을 가졌다.

 

이들 두 금융당국 수장은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최근 경제‧금융시장에서 발생하는 위기 상황에 대한 의견을 나눈 뒤 시장 위험요인에 대한 리스크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하고 집행하는 관정에서 공동 대응 방침을 세웠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 “두 기관은 새정부 금융분야 국정과제를 추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한 마음으로 힘을 모아 긴밀히 소통하는 한편 금융산업의 혁신을 위해 창의적이고 획기적은 정책들을 모색하고 현장의 의견도 충분히 수렴해 규제‧제도개선에 반영하기로 했다”며 “일 잘하는 신뢰받는 금융당국으로 거듭나기 위해 양 기관은 긴밀한 협조 속에서 맡은 바 제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새로운 제도로 인해 다른 위험요인이 발생하지 않는지 면밀히 점검하는 현장밀착형 행정과 법과 원칙에 딸ㄴ 행정을 구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신임 금융위원장과 이 금감원장은 “국민이 필요로 하고 기대하는 금융정책에 힘쓸 것”을 다짐하며 “금융부문 신뢰 제고를 위해 앞으로도 수시로 긴밀히 소통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