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맑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7.7℃
  • 박무서울 3.9℃
  • 박무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10.9℃
  • 박무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9.8℃
  • 구름조금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10.9℃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김종규 칼럼] 국세청 수장은 안팎을 끌어안아야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세청의 존재는 태생이 세수확보다. 시작도 끝도 오직 세수와의 씨름이다. 이를 위한 행정제도권 안에서의 움직임이 국세행정이라고 정의 내린다.

 

안으로는 세무공무원의 마인드를 살펴야 하고, 밖으로는 따가운 납세자의 눈을 예의 주시해야 한다. 국세청장이 해야 할 지극히 기본적인 일이다. 그러나 말처럼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역대 국세청장들이 그랬듯 김현준 제23대 신임 국세청장도 대통령으로부터 뽑힌 인물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로 선택된 국세청장이다. 임명장 받던 날, 문 대통령은 국세청이 납세서비스기관으로의 행정을 이끌어 나갈 것을 주문했다고 하니, 어떤 지시사항보다 무게감이 느껴진다.

 

그간 부과과세제 아래서 서식해온 세무조사 관련 부정비리는 두말할 것도 없고, 세칭 노른자위 차지하려는 자리다툼 인사비리도 적지 않은 부작용을 낳았다. 국세행정 집행에 커다란 암초가 된 애물단지들이다.

 

나라살림 곳간 채우기 에너지가 과해서 넘치다 보니 세무행정이 부과권 과잉행사로 점철돼 버렸고 이로 인한 국고주의 과세나, 행정편의주의 과세가 만연했던 적이 엊그제 같다. 영장 없는 장부영치라던가 현장 조사요원의 과잉액션이 불러온 상흔이 그 얼마였던가 싶다. 몇몇 역대 국세청장들의 ‘영어(囹圄)의 몸’이 된 실상을 되짚어 보는 이유다.

 

올 하반기 국세행정 방향이 오는 8월 12일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판가름 난다. 이날 ‘김현준 국세청장식’ 세정 청사진이 펼쳐진다.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한데 묶어 미루어 짐작해보면, 그 큰 틀이 잡힌다.

 

세수 측면은 이낙선 초대청장의 역동적인 지휘력이, 인사쇄신 측면은 고재일 3대 청장의 과감한 인사혁신책이, 지역차별화 해소 인사 측면은 추경석 8,9대 청장의 조율의 명사다운 혜안이 그리고 2000년대에 접어들어서는 임환수 21대 청장의 희망사다리 인사행정을 롤 모델로 삼았으면 하는 소견이 짐짓 생긴다.

 

어떤 작품에 1%만 자기 생각을 가미해도 창작이라는 얘기가 있다. 베끼기가 아니라는 말이다.

 

“국민이 진정으로 공감하고 신뢰하는 국세행정을 만들어 갑시다”라고 김 청장이 외친 그 함성이 메아리치듯 현장 세정에까지 잘 스며들어 재탄생되길 바람에서이다.

 

이 바람을 실현시키기 위해서는 김 청장이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과세권자인 세무공무원들인 직원들은 수신제가(修身齊家)하는 심정으로 마음을 어루만지며 다스리고 잘 살펴야 하고, 납세자는 역지사지(易地思之)하는 자세로 공평하게 배려함과 아울러 따가운 눈을 섣불리 보아 넘겨서는 안 된다.

 

그러한 측면에서 납세자보호위원회를 중심세력으로 활성화시켜 세무조사 등 국세행정집행에 있어 실질적인 견제와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다. 이 길이 바로 중용의 길이 아닌가 싶어서이다. 그리고 더불어 롱런할 수 있는 길이기도 하다.

 

세정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납세자의 눈높이에 맞게 국세청 내부의 일하는 방식을 바꾸어 나가는 것도 사람에게 달렸다고 판단하는 능력은 미래 국세행정의 바로미터가 됨직하다. 이는 곧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행정을 정착시키는데 기초가 되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감히, 하반기 국세행정 운영방침 로드맵에 세 가지 시나리오를 설정한다.

 

먼저, 세수확보책이다. 곳간에서 인심난다고 했듯이, 뭐니 뭐니 해도 나라 곳간이 꽉 채워져 있어야 국정이 원활해진다.

 

다음으로는 납세자의 신뢰확보다. 납세자만이 한 톨에 세금(돈)의 소중함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청문신고가 가능한 열려 있는 국민청원 세상이다.

 

마지막으로 직원 사랑, 소통이다. 일은 사람이 만든다. 그러므로 사람이 프롤로그가 되어야 한다. 국세행정시스템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키기 위해서는 상하좌우 구성원들과 평소 교감이 짙게 어우러져야 하리라고 믿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