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6.5℃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5℃
  • 광주 -4.4℃
  • 맑음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4.6℃
  • 제주 0.8℃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권남주 캠코 사장 “중소기업 지원 현장에서 답 찾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남주 캠코 사장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 Back)’ 지원을 받은 기업 '정우이앤이'를 방문해 현장경영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27일 밝혔다.

 

이날 기업을 방문한 권 사장은 즉석에서 관계자들과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권 사장은 중소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지원제도의 사각지대 여부와 추가 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정우이앤이는 LNG 연료추진선에 사용되는 진공단열배관의 설계·생산에 관련된 핵심기술을 보유한 강소기업이다. 그러나 연구개발과 신제품 생산을 위한 운영자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2020년 9월 캠코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캠코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공장을 재매입하는 조건으로 기업에 운영자금을 지원해 재무구조 개선을 도왔다. 또 공장을 임대함으로써 기업의 안정적 영업활동을 지원했다.

 

정우이앤이 관계자는 “캠코에서 지원받은 신규자금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회복하고 유동성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임대료를 추가 인하해준 덕분에 코로나19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원활히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사장은 “이번 간담회에서 공유된 의견들을 중심으로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