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6월 둘째 주(06월 06일~06월 12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지방선거 이후 분양 시장은 잠잠한 분위기다. 기준금리 인상 여파에 이어 분양가상한제 개정안 발표를 앞둬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3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2년 6월 둘째 주에는 전국 8개 단지에서 총 3234가구(일반분양 3234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주요 분양 물량은 경기 부천시 소사본동 '소사역한라비발디프레스티지', 경기 양주시 장흥면 '장흥역경남아너스빌북한산뷰', 부산 강서구 강동동 '강서자이에코델타', 경북 경주시 황성동 '힐스테이트황성' 등이다.

 

모델하우스는 경기 과천시 갈현동 '과천렉서(오피스텔)', 인천 서구 청라동 '청라더리브티아모까사(오피스텔)', 경북 구미시 고아읍 '원호자이더포레' 등 4곳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 청약 접수 단지

 

9일 GS건설 등은 부산 강서구 강동동 에코델타시티 20블록에서 '강서자이에코델타'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2층, 10개동, 전용면적 70㎡·84㎡ 총 856가구 규모다.

 

해당 단지는 민간참여형 공공분양 아파트로 부산도시공사가 토지를 제공하고 GS건설 등이 분양과 준공을 진행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조성 사업은 2023년까지 미래형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주택 3만 가구와 인구 약 7만6000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강서자이에코델타는 에코델타시티의 중심부에 위치하며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이 단지에 인접하고 남해고속도로 제2지선을 통해 부산 서면, 김해 장유, 창원 등을 차량 30~40분 이내에 도달 가능하다. 또한 김해공원과 부산신항만, 부산역 접근성도 좋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10일 GS건설은 경북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 90번지 일원(원호지구 도시개발사업지구 B1블록)에서 '원호자이더포레'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7개동, 전용면적 84~114㎡ 총 834가구 규모다. 단지는 도심 호수인 문성지와 근접하며 문성지 옆에 위치한 생활체육시설에 수영장과, 도서관 등의 편의시설이 조성된다. 또한 인근에 원호초등학교가 위치하고 중학교도 2026년 개교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