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25.0℃
  • 맑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8℃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6월 넷째 주(06월 20일~06월 26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서울 전체 아파트값이 하락폭이 3주 연속 확대된 가운데 다음 주 분양 시장은 분주한 편이다.

 

17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2년 6월 넷째 주에는 전국 14개 단지(사전청약 포함)에서 총 6693가구(일반분양 5049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주요 분양 물량은 인천 서구 불로동 '힐스테이트불로포레스트', 경기 고양시 지축동 'e편한세상지축센텀가든', 충북 청주시 봉명동 '청주SKVIEW자이' 등이다.

 

모델하우스는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힐스테이트장안라보니타(오피스텔)', 부산 강서구 강동동 'e편한세상에코델타센터포인트', 강원도 춘천시 온의동 '춘천삼부르네상스더테라스' 등 4곳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 청약 접수 단지

 

21일 SK에코플랜트와 GS건설은 충북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193번지 일원에 '청주SKVIEW자이'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14개동, 전용면적 59-101㎡, 총 1,745가구 규모다. 이중 1,097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단지는 청주 원도심인 봉명동에 위치해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메가박스가 인근에 위치하며 청주시청, 충청북도청, 청주지방법원, 충북대학교병원, 청주종합운동장, 야구장, 청주아트홀 등 공공시설 및 문화시설 이용도 편리하다. 단지 바로 앞에는 봉명초가 위치하며 주변 봉명중·청주고 및 학원가 접근성도 좋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24일 DL이앤씨는 부산 강서구 강동동 에코델타시티 19블록에 'e편한세상에코델타센터포인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민간참여 공공분양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19층, 15개동, 전용면적은 68~84㎡, 총 953가구 규모다. 에코델타시티 중심에 조성되며, 단지 앞에는 중앙공원 및 수변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는 초·중·고교 부지가 계획돼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