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2.0℃
  • 흐림강릉 -0.2℃
  • 박무서울 -0.7℃
  • 박무대전 -1.3℃
  • 흐림대구 2.9℃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9℃
  • 구름조금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0.0℃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1℃
  • 구름조금강진군 1.4℃
  • 흐림경주시 3.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캠코, 몽골 중앙은행에 '부실채권 정리 성공 경험' 전수

한국-몽골 간 부실채권 정리 경험 공유
인적 교류를 통한 양국 경제·금융협력 기대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몽골 중앙은행과 업무협약을 맺고 '부실채권 정리 성공 경험'을 공유하는 등 인적 네트워크 강화에 나섰다. 이를 통해 양국의 경제·금융 협력이 보다 공고해질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권남주)는 지난 9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47층 대회의실에서 몽골 중앙은행(BOM)과 '부실자산 관리 경험 및 정보 공유 등 업무협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는 권남주 캠코 사장과 락바수랭 뱌드란몽골 중앙은행 총재, 은행연합회 아마르 락바수랭 사무총장, 세이빙스 뱅크의 엥크투르 민주르 파산관재사무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MOU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세계 각국의 부실채권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몽골 중앙은행의 요청으로 체결하게 됐다. MOU를 통해 양국의 부실채권 정리 지식을 공유하고 협력사업 발굴과 함께 몽골자산관리공사(MAMCO)의 부실채권 정리 역량 강화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MAMCO는 몽골 중앙은행 산하기관으로 파산한 세이빙스 뱅크의 의 부실채권을 포함한 부실자산(채권) 관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양 기관은 협약을 통해 △부실채권 정리 지식․경험 공유를 위한 인력 교류 △부실채권 시장 형성․확대를 위한 공동 마케팅 전략 개발․실행에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또 △부실채권 정리 관련 경제․법률 정보 및 컨설팅 제공 등 몽골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를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캠코는 지난 2015년 몽골에서 개최된 국제공공자산관리기구포럼(IPAF) 개최를 지원하고, 2017년에는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주관하는 '몽골 은행산업 회복 및 금융안정성 강화를 위한 컨설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현지 AMC 설립 제안, 설립법안 제출 지원 등 몽골의 효율적인 부실채권 정리를 위한 기반 마련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캠코의 부실채권 정리 성공사례를 전수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몽골 은행권의 자산 건전성 제고를 위한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부실채권 정리와 국유재산 관리 노하우 등 캠코가 보유한 핵심역량을 활용해 아시아 경제 공동체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지난 2001년부터 태국ㆍ중국 등 16개국 41개 기관을 대상으로 총 48회에 걸쳐 부실채권 정리 및 국유재산 관리ㆍ개발 경험을 전수하고, 카자흐스탄 등을 대상으로 총 8회의 KSP(Knowledge Sharing Program)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KSP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기획재정부가 개발도상국에 우리나라 경제개발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한국식 원조모델을 말한다.

 

캠코는 또  아시아개발은행(ADB) 주관 컨설팅 수행 이후 2020년 8월에는 미주개발은행(IDB)과 '중남미 공공자산관리 역량 육성 컨설팅' 계약을 통해 페루ㆍ에콰도르 정부를 대상으로 성공사례를 전수하는 등 개발도상국 발전 지원을 위한 자문 사업을 다각도로 수행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