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5.1℃
  • 흐림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6.1℃
  • 흐림대구 4.5℃
  • 흐림울산 3.7℃
  • 광주 5.0℃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5.0℃
  • 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3.0℃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캠코,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으로 "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나선다"

2개 기업 보유 기계·기구 123개 매입 후 재임대... 43억원 유동성 지원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권남주)는 지난 7월 29일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을 도모하는 중소기업 2개사에 43억원의 유동성을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은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인 캠코동산금융지원(주)가 기업의 기계․기구 등 동산담보물을 매입해 유동성을 공급하고, 매입한 자산을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재임대해 주는 기업 지원 제도다. 

 

기업은 동산담보물 매각대금으로 금융회사 차입금 상환과 운전자금을 확보하고, 저렴한 조건의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여 매각자산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또 임대기간 종료 후에는 매각재산의 재매입이 가능하다.

 

캠코는 유동성 지원을 위해 지난 21일 동산인수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A사와 B사가 보유한 기계・기구 각각 48개, 75개를 매입해 17억, 26억원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두 회사는 모두, 우수한 자동차 부품 생산 기술력을 지닌 견실한 중소기업이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를 겪게 됐고, 캠코에 도움을 요청했다. 캠코의 지원을 통해, A사와 B사는 담보 차입금 상환은 물론 운영자금 확보도 가능해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사 대표이사 Y씨는 “일시적 유동성 위기로 큰 어려움을 겪던 중에 캠코의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고, 전기차로의 산업구조 변화에 발맞춰 회사가 준비 중인 사업재편에도 추진력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동산담보물 직접매입 프로그램 이외에도 ‘동산담보부채권 매입약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은행이 동산담보대출을 실행한 이후 연체 등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약정에 따라 은행의 부실채권을 인수해주는 제도다.

 

캠코는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의 운영을 통해 금융권의 동산담보대출 회수리스크 완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그 결과 ’22년 3월 기준 금융권 동산담보대출(지식재산권 제외) 잔액은 1조8389억원으로 2020년 3월 캠코동산금융지원(주)가 설립된 당시 1조 685억원 대비 72% 증가했다.

 

원호준 캠코 기업지원본부장은 “캠코는 앞으로도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고, 금융권 동산담보대출 활성화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