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13.9℃
  • 구름조금서울 8.3℃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4.8℃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캠코 등 9개 공공기관, ‘BEF 임팩트 오디션’으로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

7일까지 BEF(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 임팩트 오디션 접수받아 지원기업 선정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권남주)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오는 17일까지 BEF(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를 통한 사회적 기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인 '2022 BEF 임팩트 오디션'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

 

참가 대상은 부산지역 내 소셜벤처, 사회적경제조직 및 사회적가치 (Social Impact) 창출을 목적으로 하는 기업이며, △기업가 정신 △성장성 △지속성 △영향력을 기준으로 심사하여 7개 기업을 선정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우선, 전문 컨설팅 기관으로부터 기업 소개자료 작성 교육, Business Model 컨설팅, 멘토링 등 기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 받는다.

 

중간 평가를 거쳐 선발된 상위 5개 기업은 경연 형태의 투자설명회(데모데이) 참여를 통해 기업 홍보 및 투자 연계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총 1억원 상당의 BEF기금 투자가 유치될 예정이다.

 

박창범 캠코 고용성장지원부장은 “BEF 최초로 시행하는 임팩트 오디션 사업에 역량 있는 소셜벤처 등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며, “비지니스 컨설팅 등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 기업들이 더욱 성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캠코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5년간 51.7억원의 BEF 기금 조성을 통해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인재육성, 판로지원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