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이슈체크] 새마을금고, 차기 회장은 직선제로…前회장 ‘그림자 지우기’ 관건

1963년 창립이래 첫 중앙회장 직선제
업계에선 김인‧김현수 2파전 예상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이한 새마을금고중앙회가 1963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직선제로 중앙회장 선거를 실시한다.

 

현재 중앙회장 대행인 김인 중앙회 부회장을 포함해 전‧현직 금고 이사장, 자회사 대표 등 9명이 중앙회장 선거에 출마한다.

 

이번 선거를 통해 최근 각종 비리로 얼룩진 새마을금고 내부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만큼 이에 맞는 경험, 식견을 가진 인물이 최종 선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김인 중앙회 부회장(남대문새마을금고 이사장)과 김현수 전 중앙회 이사(대구 더조은새마을금고 이사장)가 최종 2파전을 치를 가능성이 높다고 점치고 있다.

 

◇ 유권자 3배 이상 늘어…선거전 가열

 

오는 21일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선거가 직선제로 실시된다. 지금까진 약 350명의 대의원이 간선제 방식으로 중앙회장을 뽑았는데, 올해부터는 900여명이 늘어난 약 1291명의 각 지역 새마을금고 이사장들이 직접 중앙회장을 선출하게 된다.

 

선거에 참여하는 유권자가 3배 이상 증가한 만큼 선거 결과를 섣불리 예상하기엔 다소 어려움이 있고, 선거전도 그만큼 가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단 후보 등록 마감일인 지난 7일까지 중앙회장 선거에 입후보한 인물은 총 9명이다.

 

이번 선거부터는 선거출마를 희망할 경우 기탁금 5000만원을 내야 하는 상황인 만큼 눈치전도 치열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10% 미만으로 득표할 경우 기탁금을 한 푼도 돌려받을 수 없고, 10~15% 득표시 기탁금의 50%, 15% 이상 득표시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구조다.

 

◇ 측근 꼬리표 vs 급진 개혁 반대 여론

 

현재 중앙회장 직무대행인 김인 부회장 차기 회장 유력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 부회장은 지역 새마을금고 이사장을 지냈고, 지난 6년간 중앙회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 지난 8월 박차훈 전 회장이 직무 정지 처분을 받은 후 3개월 이상 중앙회를 안정적으로 운영했다는 평가를 받는 점도 플러스 요인이다. 그는 경복고와 서울대 사범대 체육학과 졸업 후 미국에서 의류도매사업을 하면서 한인의류도매협회 1, 2대 회자을 지냈고, 1999년 남대문새마을금고 회원으로 가입한 후 2008년부터 현재까지 남대문새마을금고를 이끄는 수장이다.

 

약점도 있다. 이번 중앙회장 선거 자체가 ‘억대 뒷돈 혐의’를 받고 있는 박차훈 전 회장의 중도사퇴로 인해 치러지는 것인 만큼 경쟁후보 측에서 김 부회장을 향해 ‘박 전 회장 측근’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우며 맹공을 퍼부을 확률이 높다. 김 부회장은 박 전 회장 체제에서 일하면서 그의 측근 중 한 명으로 분류된다.

 

그만큼 청령섬 등 측면에서 비교적 낮은 점수를 받은 가능성이 높은데, 거기에다 김 부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서울 남대문충무로금고에서 지점장이 고객돈 5억1000만원 횡령한 사실이 적발된 이슈도 있었다.

 

김현수 전 중앙회 이사도 차기 중앙회장 유력 후보 중 한 명이다. 김 전 이사는 박차훈 전 회장과 현 중앙회의 각조 문제를 수차례 비판했고, 청렴성이나 개혁 의지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 김 부회장과 비교되는 점이다.

 

실제 그는 이번 보궐선거가 박차훈 전 회자의 비리 의혹에 따라 시행되는 만큼 대구 지역 언론 등을 통해 자신이 ‘반박(반대 박차훈)’ 진영 대표주자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김 전 이사 또한 이사장으로 있는 대구 더조은새마을금고에서 권역 외 대출, 근로소득 원천징수 누락 등 업무상 과실로 직무 정지 처분을 받은 이력이 있는 점은 약점이다.

 

또한 김 전 이사가 급진적인 개혁파로 꼽히는 점을 감안하면, 안정적이고 점직적인 개혁을 희망하는 유권자들에겐 표를 받기 다소 힘들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외 이번 선거전에는 송호선 MG신용정보 대표, 최천만 부평새마을금고 이사장, 김경태 우리용인새마을금고 이사장, 용화식 서울 송정군자새마을금고 이사장, 우기만 전북 남원새마을금고 이사장, 이현희 경북 북경주새마을금고 이사장, 송호선 MG신용정보 대표 등이 도전장을 냈다.

 

새마을금고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금융권 관계자는 “선거 운동 기간이 짧은 편이다. 후보자 등록하고 선거 치러질 때까지 2주 정도인데, 짧은 기간 동안 표를 끌어모으려면 아무래도 기존 인지도 있는 인물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며 “유권자들은 최근 박 전 회장 이슈 등 내부 문제를 안정적으로 잘 해결할 수 있는 인물에 표를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