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제철, 제철, 이보다 제철음식이 있을까요.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맛있어지는 열무김치.

 

여름에 필수인 반찬. 열무김치만 맛있어도 여름입맛은 붙잡아 둘 수 있습니다.
밥 비벼먹고, 살얼음 띄워 국수에 시원하게 말아먹고, 면에 고명처럼 올려 비벼도 먹고, 삼겹살 먹을 때도 열무냉면은 그야말로 환상의 궁합입니다.

 

넉넉하게 열무물김치 담아 한 통 익혀두면 한 철 여름 끄떡없습니다. 열무라는 호칭은 ‘부드럽고 약한 여린 무’를 칭하는데서 유래했답니다. 그렇다고 열무의 무가 커지면 우리가 흔히 먹는 ‘무’가 되는 것은 아니구요, 이전에는 어린 무의 싹을 일컫는 말로 ‘열무’라 하였으나 이제는 따로 개량되어 나오는 채소의 품종을 가리킨답니다.

 

열무는 원기회복 보양음식


비록 채소에 불과하지만 예로부터 열무는 원기회복의 보양음식으로 애용되었습니다. 바로 열무의 무기질 성분 때문인데요, 이는 여름철에 땀을 흘리면서 고갈된 체력을 보충하는 뛰어난 효과가 있답니다. 열무는 또한 여름에 냉방으로 인해 생기는 소화불량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전분을 분해시키는 효소가 있어서 탄수화물의 분해를 도와 잘 흡수되도록 돕는 역할을 하니 특별히 열무가 여름에 사랑받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열무는 본래 찬 성분이 있어 여름에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원기를 북돋아 주지만 냉한 사람의 경우에는 적당량으로 조절해서 드셔야 합니다.  
인삼에 있는 사포닌성분이 있어서 혈관청소도 하고 혈관벽도 튼튼하게 해주는 건강지킴이 열무! 

 

 

 

 

열무물김치 담가봅시다!

# 열무는 깨끗이 씻고 7cm로 썰어 물기를 뺀다음 소금물에 담가 살짝 절입니다.

# 찹쌀풀은 미리 끓여서 식혀둡니다.

# 홍고추, 마늘, 생강, 고춧가루, 매실액기스를 다시마 우려낸 물과 함께 갈아서 국물을 만듭니다(간편하게 다시마만 우려서 국물을 하기도 하지만 멸치와 양파, 버섯등 재료를 넣고 끓여 식힌 육수를 사용한다면 금상첨화겠지요)

# 쪽파, 홍고추, 풋고추, 양파는 채를 썰고 절인 열무와 함께 살살 섞습니다. 

# 만들어 놓은 국물과 찹쌀풀을 합쳐 열무위에 붓고 간은 액젓과 소금으로 맞춥니다.

 

열무는 많이 뒤적거리면 풋내가 나니 살살 다루어야 합니다. 하지만 김치에 들어가는 찹쌀풀이 열무의 그나마 남은 풋내도 적당히 잡아주고 발효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답니다. 원기회복 육류만 드시지 마시고 열무김치 많이들 드세요. 육류보다는 채소를 많이 먹는 사람에게서 코로나 확진이 적다는 데이터가 있습니다. 항염증과 해독작용이 채소에 많기 때문입니다. 그럼 모두들 건강한 8월 되세요.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의 민생대책 마련하라
(조세금융신문=송두한 공정금융포럼 공동대표) 정부의 경제정책이 “후퇴∙충돌∙실패”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반복하는 사이, 민생경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비상 상황에 직면해 있다. 민생이 어려운데 철지난 친기업∙친자본 정책이 난무하고, 관치에 깊게 뿌리내린 비상식적인 대책들이 중산층과 서민을 집중 타격하는 역설적인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민생경제를 총체적 난국에 빠뜨린 역주행 정책들은 차고 넘친다. 재난 수준의 고물가로 국민들의 실질소득이 감소하고 소비가 소득을 초과하는 적자가구가 급증하고 있다. 민생경제가 물가발 소비충격에 노출되었다 하니, 더 거친 초과세수를 먼저 기업에게 돌려주겠다며 법인세 감세를 밀어붙이고 들고 나왔다. 세계경제가 기술적 경기침체 구간에 진입하면서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물가발 부채위기”가 성큼성큼 다가오고 있다.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지니 이번에는 철지난 재정준칙을 도입해 건전재정, 즉 긴축재정으로 전환하겠다고 한다. 긴축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참고로, 선진국 중에서 “GDP대비 60%”기준을 지키는 나라는 존재하지 않으며, 원산지인 유럽도 오래 전에 폐기처분한 정책이다. 펜데믹 위기로 인해 자영업
[인물탐구]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발자취, 그곳에 삼중고 돌파 해답있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난해 23년 숙원이던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더니 주가 또한 상승장이다. 자연스럽게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리더십에 눈길이 간다. 손 회장은 최연소 전략기획부장을 거쳐 회장직에 오른 인물이다. 연임에 성공한 뒤엔 굵직한 과업들을 달성해내며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올해엔 금융 디지털 전환과 기업가치 제고에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선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만큼 우리금융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그가 가진 능력치에 대한 평가가 높다. ◇ 23년 염원 완전민영화 품에 손 회장의 업적은 크게 세 가지다. 완전 민영화 성공, 호실적 달성, 종합 금융그룹 체제 구축 등이다. 우리금융에 있어 완전민영화는 최대 숙원이자 과제였다.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 이슈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예금보험공사(예보)가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중 우리금융에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시점부터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예보는 2001년 8월 옛 우리금융과 경영계획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 그러면서 그룹 내 투자은행(IB) 기능 집중, 은행 자회사의 단계별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