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18.1℃
  • 맑음서울 18.3℃
  • 맑음대전 17.0℃
  • 구름조금대구 18.5℃
  • 구름조금울산 17.8℃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20.1℃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헬스톡톡] 가을이 오는 것을 알리는 과일 ‘감’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새 계절과 함께 만나게 되는 햇과일은 언제나 반갑습니다. 가을을 나타내는 그림에 어김없이 등장하며 추수감사절의 제단 장식에서도, 민간의례의 제사상에 삼실과(대추, 밤, 감)로서도 풍성하게 한 자리를 차지하는 ‘감’.

 

단단해서 아삭아삭 맛있는 단감!

말랑말랑 보기만 해도 눈이 호강하는 홍시!

쫄깃쫄깃 이보다 맛날 순 없다, 곶감!

 

감 이야기

 

감은 동아시아가 원산지인데 그 중에서도 한국, 중국, 일본이 주산지인 과일입니다. 우리나라의 재래종은 고려시대부터 재배했던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원래 우리 땅의 토종감은 대부분 떫은 맛이 나는 품종이라 합니다. 후에 일본에서 단맛이 나는 ‘부유’라는 품종이 도입되었는데 이것이 지금의 단감이랍니다.

 

현재 국내에서는 진영의 단감, 하동과 영암의 대봉감, 상주의 곶감이 가장 유명한 산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작물이기 때문에 의외로 재배 가능한 지역이 좁습니다.

 

 

 

 

감의 영양

 

감에는 대표적으로 칼륨(200mg)과 비타민C(7~22mg)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특히 비타민C는 레몬보다 1.5배가 많고 사과보다 10배나 많이 들어있어서 하루에 단감 반 개만 먹어도 성인 하루의 비타민C의 양이 충족된답니다.

 

또한 비타민A가 많아서 눈건강을 지켜주며 야맹증과 눈의 피로를 풀어줍니다. 떫은감의 탄닌성분은 숙취해소에 도움이 되는 성분입니다. 하지만 지방질과 작용하면 변비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습니다.

 

보통 홍시나 곶감은 떫은 감으로 만들기 때문에 탄닌의 함량이 많습니다. 따라서 많이 먹으면 변을 딱딱하게 하고 변비가 생기게 하지요. 소금물에 담근 후에 섭취하게 되면 수용성인 탄닌은 많이 사라지니 유용한 방법이긴 하나, 될 수 있으면 하루 1,2개 정도 적정량만 섭취하는 것을 권합니다.

 

까치밥의 상징

 

까치와도 사이좋게 나눠먹는 재미있는 풍습이 있는 맛있는 감.

감나무에 가장 높게 달린 감을 까치를 위해 남겨두는 것. 우리나라의 정을 느끼게 해주는 풍습이죠.

 

노벨문학상 수상자 펄벅여사도 한국의 까치밥 풍습에 그 어떤 유적지를 본 것보다도 큰 감동을 받았다는 일화가 있습니다. 올해도 기상여건이 좋아 감의 작황이 좋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립니다. 열심히 감 먹다보면 이번 가을도 달콤하고 건강하게 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양기철의 부동산 돋보기] ‘화천대유’ 초대박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조세금융신문=양기철 (주)하나감정평가법인 부회장·감정평가사) 일반적인 부동산개발업자와 구별하여 대규모 개발을 추진하는 사람들을 ‘디벨로퍼(developer)’라고 부른다. 그 이유는 디벨로퍼(developer)들은 각종 불확실하고 곤란한 사업에 도전하여 막대한 이윤과 함께 위험(Risk)도 가지고 있는 사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화천대유 1100배 수익률은 비상식적, 기네스북에 오를 일 요즘 ‘대장동 개발의혹’으로 온 나라가 난리다. 그도 그럴 것이 3억원을 투자한 투자자들(‘천화동인’이라는 7인의 투자클럽)이 투자금 대비 1100배에 이르는 3400억원을 배당받는 초대박이 실현될 수도 있다고 하니, 의혹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 비상식적이고, 기네스북에 오를 일이다. 정치적인 여러 해석들은 걷어내고, 디벨로퍼와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건을 살펴보자. 우선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을 주거용지로 개발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살펴보자. 10만㎡(약 3만평) 이하의 개발행위는 대개 건축법에 의하여 개발하지만, 대규모 개발행위는 별도의 법에 의해 개발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약칭 ‘도정법’)에 의한 재개발, 「공공주택특별법」에 택지개발 방법, 「
[인터뷰] 염승열 인천본부세관 마약조사과장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마약 밀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인천세관에서 검거한 마약류 밀수입사건이 최근 3년간 연평균 572건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585건으로 이미 지난 연평균 수치를 넘어섰다. 예전에는 여행객을 통해 들여오던 마약이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공항이 통제되면서 특송화물이나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밀반입 첩보를 입수하여 현장에 출동해도 밀수조직을 검거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들은 차명과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잠복해도 마약을 받을 사람이 나타나지 않으면 체포할 방법이 없다. 특히 마약을 보낸 사람이 외국에 있으면 체포가 불가능하고, 물건을 건네받을 사람들은 지능화된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조세금융신문은 마약 범죄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인천본부세관 염승열 마약조사과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 인천세관 마약조사과 주요 업무를 알고 싶어요. 인천세관 마약조사과는 여행자, 특송화물, 국제우편물, 일반 수입화물을 통해 인천공항과 인천항으로 반입되는 마약류 밀수입 사건을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밀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