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8.0℃
  • 연무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8.7℃
  • 맑음울산 27.5℃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1.6℃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6.7℃
  • 흐림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8.7℃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빨갛고 땡글땡글 귀여운 아기볼처럼 앙증맞은 과일 자두.

 

자두가 물이 올랐습니다.

 

제대로 맛이 들면 자두만큼 맛있는 과일이 또 있을까요?

 

자두는 7~8월이 제철인데 눈에 띄기 시작했다 싶으면 바로 매대에서 사라지는 여름철 과일입니다. 자두의 순우리말은 ‘오얏’이라 합니다. ‘오얏 이(李)’를 쓰는 이씨 조선을 상징하여 대한제국시절 나라의 국화가 ‘오얏꽃’이었으며 황실문양으로까지 인정되었다 하지요.

 

그러나 그 후 일제강점기를 지나면서 그 이름이 잊혀지고, 단지 복숭아와 비슷하게 생겼다하여 자줏빛 복숭아 ‘자도’라 부르다가 ‘자두’가 된 것이라고 합니다.

 

자두는 전세계 생산량의 75%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되는데, 아시아에서는 중국의 생산량이 가장 많고 우리나라의 경우는 경북 의성과 김천이 주생산지랍니다.

 

동서양이 먹는 방법도 다릅니다. 가공하지 않은 생과로 주로 먹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서구에서는 시럽이나 잼, 건조과일로 많이 먹지요.

 

수많은 변종을 가진 서양의 자두인 ‘푸룬’은 우리나라 품종과는 다소 차이가 있답니다. 푸룬은 씨가 있는 채로 그대로 건조하여 판매되는 경우가 많은데 당분이 아주 높고 오래 보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자두는 각종 비타민의 보고입니다

 

자두는 비타민C를 비롯해 비타민A, E 등 체력보강에 필요한 각종 비타민이 골고루 들어있는 비타민의 보고랍니다.

 

비타민C는 널리 알려진 대로 항산화작용을 하여 노화방지, 피부미용, 체력보강에 좋지요. 비타민A는 ‘레티놀’이라 하여 눈 건강을 지켜주고 뼈를 튼튼하게 지켜줍니다.

 

자두껍질의 빨간색 성분인 안토시아닌은 인체의 활성산소를 제거해주고 중금속을 배출해주며, 폴리페놀 성분은 항노화작용을 하여 젊음을 유지시켜줍니다.

 

자두는 단맛이 많은 것에 비해 칼로리가 낮습니다. 과일도 많이 먹으면 살찐다는데 자두는 100g당 칼로리가 30kal로서 다이어트하시는 분들도 부담없이 드실 수가 있겠습니다.

 

성장기 어린이는 뼈를 자라게, 노인들은 뼈를 튼튼하게

 

자두가 특히 어린이와 노인에게 좋은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칼슘함량이 다른 과일의 2~4배나 된다는 점이지요. 그리고 뼈에 좋은 각종 미네랄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칼슘의 흡수를 돕는답니다. 하루에 5개 정도만 먹어도 충분히 뼈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특히 푸룬은 국제골다공증재단 지정 뼈건강을 위한 식품으로 지정된 과일 이랍니다.

 

자두는 전체가 빨갛게 완숙한 것보다는 바닥은 빨갛고 뾰족한 끝부분에는 푸른빛이 도는 것이 맛있습니다. 또한 표면의 흰가루는 당도가 높다는 표시이지요.

 

무더운 여름에 자두는 갈증해소에 효과가 있다는 동의보감의 기록이 있습니다. 또 상큼한 맛은 떨어진 입맛을 살리는 데 특효이지요. 하지만 성질이 차고 산 성분이 강하니 위와 장이 약한 사람은 양을 잘 조절하여 드셔야 한답니다.

 

한 주먹에 쏙 먹기도 편하네요. 자두 제철일 때 많이 드세요.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 칼럼]‘세무사법 개정’ 희망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조세금융신문=이지한 편집위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가 상정한 세무사법 개정안은 지난 5월 20일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끝내 임기만료로 폐기됐다. 700여명의 56기 세무사시험 합격자와 국세경력 세무사 등 1000명이 넘는 세무사가 적법하게 ‘등록’을 통해 세무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길은 막히고 말았다.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보유한 변호사에게 부여하는 세무대리 업무의 범위에 대해 세무사와 변호사 업계의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변호사에 대한 세무사 자격을 자동으로 부여하는 제도는 지난 2017년 12월 26일 국회를 통과한 개정 세무사법을 통해 이미 역사 속에 사라졌으나 2004년부터 2017년 사이에 변호사 자격을 취득해 세무사 자격을 보유한 자가 세무대리업무등록을 할 수 없게 되어 있기에 헌법재판소에서는 세무사법의 ‘등록’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 이후 변호사에 세무대리 업무 중 ‘장부작성 대리’와 ‘성실신고 확인’ 업무를 배제한 세무사법 개정안이 국회 기재위를 통과해 법사위에 계류됐으나 끝내 본회의에 오르지 못하고 폐기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가 열렸던 5월 20일 오전 법사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