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5.2℃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9℃
  • 맑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문화

[헬스톡톡] 미세먼지? 걱정마세요!

벚꽃, 튤립, 장미, 후리지아, 이름 모를 들꽃들과 야생초... 지천에 꽃이 만발합니다.
코끝으로 불어 들어오는 이름 모를 꽃 내음도 맘껏 맡고 싶고, 봄의 정취와 향기에 하염없이 취해보고도 싶건만, 미세먼지 경보에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다보니 허망하게 지나가는 봄이 그저 아쉽기만 합니다. 맘껏 숨 쉬며 봄 거리를 누볐던 적이 얼마나 있었던가 기억도 희미하네요.

따뜻한 봄기운을 느낄 여유도 없이 미세먼지와의 전투를 벌이고 있는 요즘입니다.

평균 입경 10μm인 미세먼지는 입경 50~70μm인 머리카락과 비교해 볼 때, 머리카락의 1/7크기이며 2.5μm인 초미세먼지는 30배 가량 작습니다. 미세먼지는 아황산가스, 질소 산화물, 납, 오존, 일산화탄소 등과 함께 수많은 대기오염물질의 혼합물을 칭하는 말이죠.


일반 황사와는 달리 워낙 입자가 작은 탓에 몸 속 속속들이 침투하기 좋아 각 부위에 들어가면 각종 장기를 비롯해 각막, 피부 등에 치명타를 가져다줍니다. 하지만 우리를 둘러싼 환경오염을 불평만 할 것이 아니라 현명한 음식섭취로 얼마든지 건강하게 지킬 수 있습니다. 그럼 미세먼지를 배출시키는 음식에 대해 알아볼까요?

 

체내 각종 노폐물들을 배출해주는 물

 

모든 음식은 물로 시작해 물로 끝난다! 물만 잘 마셔주어도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체내 각종 노폐물들을 최대한 배출시킬 수 있답니다. 생수가 좋지만 가끔은 녹차로 대용해 주시면 탄닌성분이 각종 중금속들을 배출시켜 주고 면역력도 강화시켜주는 기능을 하지요. 하지만 녹차를 생수 대신 상시 음용하게 되면 골다공증이나 비타민C흡수를 저해하므로 하루 3잔 이상은 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기관지 질환에 좋은 생강

생강은 감기 등 기관지 질환이 있을 때 주로 섭취하는 음식이죠. 황사와 미세먼지가 폐에 침투했을 때 기침도 완화시켜주고 가래를 삭혀줍니다. 꿀에 재운 생강을 그대로 따뜻한 물에 타서 드셔도 좋지만, 약한 불에 뭉근히 달여서 드시면 더욱 효과를 배가 시킬 수 있습니다.


기관지의 염증을 줄여주는 도라지

도라지는 폐의 기운을 상승시키고 가래를 줄여주며, 기관지의 염증을 줄여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도라지를 섭취할 때 더욱 효과적인 방법은 배와 함께 달여 드시는 것입니다. 배의 루테올린이라는 성분이 기관지염, 가래, 기침 등의 증상을 완화시켜주고, 인버타제와 옥시다제 같은 효소는 소화를 돕는 기능까지 가지고 있으니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겠네요.


미세먼지의 독성을 제거해주고 면역력을 강화시켜주는 마늘

마늘의 알리신은 강력한 살균 및 항균작용을 하는 물질로써 미세먼지의 독성을 제거해 줍니다. 대표적인 항암식품이면서 정력제이므로 미세먼지로 인한 면역약화에 대항할 수 있는 최고의 보양식품입니다.

중금속과 발암물질을 체외로 배출해주는 각종 해조류

해조류에는 칼륨이 풍부하여 각종 중금속과 발암물질을 체외로 배출시켜줍니다. 또한 콜레스테롤도 배출시키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주지요. 특히 청각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 비타민A는 폐점막을 재생시켜주는 기능이 있으므로 미세먼지의 침투로 인한 폐기능 저하에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동시에 담배의 니코틴을 해독시켜주기도 한답니다.

기도의 염증을 완화 시켜주고 호흡곤란을 개선시키는 등푸른 생선

등푸른 생선에 주로 많이 함유되어 있는 오메가3 지방산은 기도의 염증을 완화시켜주고 호흡곤란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고등어뿐만 아니라 연어, 꽁치, 정어리 등 등푸른 생선에 많이 함유되어 있어 섭취 시 동일한 효과를 보실 수 있겠네요.

‘음식으로 고치지 못할 질병은 없다’고 하였죠. 물을 수시로 마시고, 섬유소가 많은 신선한 야채를 비롯한 독소배출 음식을 자주 섭취한다면 미세먼지쯤이야 거뜬히 이길 수 있을 겁니다.
올바른 식습관으로 올 봄도 건강하게 화이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발행인 칼럼]방향 잃은 투자자 보호 “라임 사태 투자손실 채워줘라”?
(조세금융신문=김종상 발행인) 최근 발생한 라임사태와 코로나19로 인해 자본시장의 꽃인 주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를 매수했다가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정부에 보상을 요구하며 급기야 집단행동에 돌입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여기에 감독당국까지 가세하여 금융기관에 배상 책임을 요구하고, 라임사태와 관련된 금융인들이 잇따라 구속되는 사태로 번지고 있다. 자칫 자본시장의 생태계가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상품은 주식·펀드·채권처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금융투자상품과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없는 비금융투자상품으로 나뉜다. 금융투자상품의 경우 금융기관은 투자자에게 불완전 판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에 대한 고지를 할 의무가 있다. 금융상품 생산·판매자는 추가이익이 가능한 상품(물론 위험이 일부 내재될 수 있는)을 생산·판매할 수 있다. 따라서 투자자는 그 위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식한 후에 투자해야 한다. 원금손실 없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투자처는 없다. 투자를 통해 많은 돈을 벌려면 그만큼의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High Risk-High Return)’의 법칙은 투자의 속성이
[인터뷰]김완일 세무사 "서울지방세무사회장 후보 출마…3大 세무서비스 고급화로 난국 타개"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 부회장을 2번 역임한 김완일 세무사가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장 후보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회직 경험과 함께 연구·저술 활동을 활발히 해온 김완일 세무사는 세무사법 개정을 둘러싼 변호사와의 직역 분쟁을 이겨내는 방안으로 ‘3대 세무서비스 고급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동안 한국세법학회, 한국세무학회, 한국조세연구포럼 등 세무 관련 학회에 주도적으로 참가해온 경험도 살려 세무사의 세무 관련 학회 활동을 활발히 지원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세무사의 세무 관련 학회 활동이 앞으로 의무교육 이수로 평가받게 됐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세무사들에게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는 김완일 세무사를 문정동 사무실에서 만나 오는 6월 말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 임원 선거에 임하는 포부와 소신을 들어봤다. Q. 올해 6월 말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장 후보로 출마하시게 됐는데요. 서울지방세무사회를 이끄시게 된다면 어떤 일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싶으신가요? A. 현재 변호사와의 관계에서 세무사법 개정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을 보면 세무사법의 개정을 통해 세무사의 업역을 확대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충분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