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3.4℃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9.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대표적인 슈퍼푸드이며 항암식품 1위인 마늘, 그리고 그의 한 형제 마늘종!

 

마늘이 그러하듯 마늘종의 알리신도 강력한 살균, 면역작용을 하여 ‘천연항생제’로 불리운답니다.

 

마늘종은 마늘꽃의 줄기 부분이 연할 때 잘라 식용하는 것으로, 마늘의 기본영양은 그대로 간직하면서 심지어 어떤 성분에서는 그보다 웃도는 함량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베타카로틴’, ‘비타민C’, ‘식이섬유’는 마늘의 함량을 능가하고 특히 그 중에서도 항산화제인 베타카로틴은 마늘보다 무려 23배가량 높음을 자랑합니다.

 

마늘종에는 비타민A, 비타민C 등의 각종 비타민류를 비롯해 탄수화물, 단백질, 베타카로틴, 알리신, 칼륨, 아연 등의 다양한 영양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알리신은 앞서 말한 항산화작용 외에도 비타민 B1과 반응하여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여 혈전이 생기는 것을 방지합니다. 또한 마늘종에 있는 식이섬유는 불용성이기 때문에 장운동을 활발히 시켜서 변비를 해소시키고 비만을 예방합니다.

 

마늘은 기본적으로 열이 많은 식품입니다. 몸의 온도가 올라가면 면역력도 증가되는 것 아시지요? 몸을 따뜻하게 해주어 신진대사를 원활히 시켜주니 수족냉증이 있는 분들에게 탁월한 효과가 있답니다.

 

지금이 제철이예요. 바로 사서 드세요!

 

국산 마늘종은 5~6월에 쉽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성질 좋은 토양에서 해풍을 잘 맞고 자란 남해와 고흥의 마늘종이 유명하지요.

 

굽거나 열을 가해도 쉽게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는 편리한 야채이기 때문에 한꺼번에 많이 사서 살짝 데쳐 냉동 보관하면 일년 내내 드실 수 있습니다. 데친 마늘종은 항암효과와 항균효과가 더욱 상승 된다는 팁도 알려드립니다.

 

간장 조림하는 육류나 각종 볶음요리에 데친 마늘종을 함께 넣고 조리하면 잘 활용할 수 있겠지요. 마늘 자체를 드셔도 좋지만 상대적으로 값이 비싼데다 다량 섭취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기 때문에 마늘의 영양을 간직하면서 맛도 가성비도 좋은 마늘종을 드신다면 현명한 식단이 되겠습니다.

 

건새우와 함께 볶아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드시면 부족한 단백질과 칼슘섭취는 물론 기름에 볶는 과정으로 인해 비타민A의 흡수율이 증가합니다. 마늘종 건새우볶음은 밑반찬으로도 좋고 어린 자녀들에게 먹이면 성장발육에도 도움이 됩니다.

 

마늘종의 ‘종(주아)’은 꼭 드셔야 해요!

 

마늘종의 중간에 동그랗고 뭉툭한 부분을 ‘종’이라고 합니다. 이 부분은 꽃을 피우기 위한 영양이 모여 있는 영양덩어리입니다. 가끔 종을 잘라서 버리고 요리하는 경우가 있는데, 마늘종의 대부분의 영양은 이곳에 모여 있으니 절대 버리지 마시구요.

 

한 집안에서도 여러 형제가 있으면 잘나고 유명해진 한 명 때문에 다른 형제가 묻히는 경우가 있지요. ‘마늘’이 건강식품의 으뜸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그것을 능가하는 형제식품 ‘마늘종’, 진가를 알아보고 선택하세요.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칼럼]김현준 국세청장 취임1년 ‘치적’ 부메랑 되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딱 이맘때다. 23대 국세청장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그 즈음이다. 김현준 국세청장 내정자는 “세무행정 전반에 걸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확고히 뿌리 내리겠다”고 공약했다. 그로부터 1년, 2020년 7월 1일로 취임1주년을 맞았다. 공약실천 의지가 결연했기에 김 국세청장의 재임 1기는 숨가쁜 뜀박질 그 자체였다. 뜬금없이 들이닥친 코로나19가 2020년 경자년 새 해의 국세행정 운영 기본 축을 뒤흔드는 듯 했다. 새 세정 로드맵이 미처 펴지기도 전에 엄습한 변수가 김 국세청장을 더욱 긴장시켰다. 그러나 스페인 독감, 홍콩독감, 에볼라 그리고 사스 같은 바이러스가 창궐 했을 적에도 당당하게 맞서 대응했던 재정역군들이기에 한 치도 망설임이 없었다. 김 국세청장은 세정 전체의 시스템을 코로나19에 맞추었다. 선제적으로 정부의 확대재정을 위해 세수입 극대화를 위한 세무조사를 억제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이다. 중소기업은 물론 자영업자, 소상공인 그리고 일자리 창출에 이르기까지 경제 위기극복은 당연한 것이고 새로운 도약의 변곡점을 찍을 세정지원 의지표현이 섬광처럼 빛났다.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중소기업 위기극복을 체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