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4.6℃
  • 맑음강릉 19.1℃
  • 구름조금서울 18.8℃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4.5℃
  • 맑음제주 18.8℃
  • 구름조금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2.5℃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4.3℃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대표적인 슈퍼푸드이며 항암식품 1위인 마늘, 그리고 그의 한 형제 마늘종!

 

마늘이 그러하듯 마늘종의 알리신도 강력한 살균, 면역작용을 하여 ‘천연항생제’로 불리운답니다.

 

마늘종은 마늘꽃의 줄기 부분이 연할 때 잘라 식용하는 것으로, 마늘의 기본영양은 그대로 간직하면서 심지어 어떤 성분에서는 그보다 웃도는 함량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베타카로틴’, ‘비타민C’, ‘식이섬유’는 마늘의 함량을 능가하고 특히 그 중에서도 항산화제인 베타카로틴은 마늘보다 무려 23배가량 높음을 자랑합니다.

 

마늘종에는 비타민A, 비타민C 등의 각종 비타민류를 비롯해 탄수화물, 단백질, 베타카로틴, 알리신, 칼륨, 아연 등의 다양한 영양성분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알리신은 앞서 말한 항산화작용 외에도 비타민 B1과 반응하여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여 혈전이 생기는 것을 방지합니다. 또한 마늘종에 있는 식이섬유는 불용성이기 때문에 장운동을 활발히 시켜서 변비를 해소시키고 비만을 예방합니다.

 

마늘은 기본적으로 열이 많은 식품입니다. 몸의 온도가 올라가면 면역력도 증가되는 것 아시지요? 몸을 따뜻하게 해주어 신진대사를 원활히 시켜주니 수족냉증이 있는 분들에게 탁월한 효과가 있답니다.

 

지금이 제철이예요. 바로 사서 드세요!

 

국산 마늘종은 5~6월에 쉽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성질 좋은 토양에서 해풍을 잘 맞고 자란 남해와 고흥의 마늘종이 유명하지요.

 

굽거나 열을 가해도 쉽게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는 편리한 야채이기 때문에 한꺼번에 많이 사서 살짝 데쳐 냉동 보관하면 일년 내내 드실 수 있습니다. 데친 마늘종은 항암효과와 항균효과가 더욱 상승 된다는 팁도 알려드립니다.

 

간장 조림하는 육류나 각종 볶음요리에 데친 마늘종을 함께 넣고 조리하면 잘 활용할 수 있겠지요. 마늘 자체를 드셔도 좋지만 상대적으로 값이 비싼데다 다량 섭취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기 때문에 마늘의 영양을 간직하면서 맛도 가성비도 좋은 마늘종을 드신다면 현명한 식단이 되겠습니다.

 

건새우와 함께 볶아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드시면 부족한 단백질과 칼슘섭취는 물론 기름에 볶는 과정으로 인해 비타민A의 흡수율이 증가합니다. 마늘종 건새우볶음은 밑반찬으로도 좋고 어린 자녀들에게 먹이면 성장발육에도 도움이 됩니다.

 

마늘종의 ‘종(주아)’은 꼭 드셔야 해요!

 

마늘종의 중간에 동그랗고 뭉툭한 부분을 ‘종’이라고 합니다. 이 부분은 꽃을 피우기 위한 영양이 모여 있는 영양덩어리입니다. 가끔 종을 잘라서 버리고 요리하는 경우가 있는데, 마늘종의 대부분의 영양은 이곳에 모여 있으니 절대 버리지 마시구요.

 

한 집안에서도 여러 형제가 있으면 잘나고 유명해진 한 명 때문에 다른 형제가 묻히는 경우가 있지요. ‘마늘’이 건강식품의 으뜸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그것을 능가하는 형제식품 ‘마늘종’, 진가를 알아보고 선택하세요.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안희정·오거돈·박원순에게 던지는 신독(愼獨)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랫동안 민주인권투사의 길을 걸으며 자신들의 풍요와 출세보다 잘못된 권력을 바로 잡겠다는 순수한 열정에 정치의 꿈을 이루어가던 대한민국의 유력한 정치인들이 연달아 성스캔들에휘말려 감옥에 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들 사건에는 다음의 공통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가해자가 오랜 정치투쟁을 거쳐 이른바 출세의 길을 내딛고 있는 최고의 고위관료직을 역임 중이었다는 것이다. 즉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자이었다. 둘째는 피해자가 측근에서 모든 것을 보살펴야하는 여자 비서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가해자의 지시에 무조건 따라야하는 일종의 로봇역할이나 다름없다. 셋째는 피해자의 일방적인 폭로에 의하여 터졌다는 점이다. 위 세 가지 공통점을 보면 이러한 형태의 성스캔들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종속된 신분관계, 피해자가 맡은 업무성격상, 반드시 아무도 낌새를 챌 수 없는 둘만의 은밀한 시공간에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설령 주변에 호소를 하던, 아니면 주변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더라도 그대로 눈을 감고 모른 채 함이 상명하복의 조직원리상 당연한 대응일 것이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 즉, 당사
[인터뷰]김광윤 한국감사인연합회장, “감사인지정제 이대로는 안 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진민경 기자)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받으려면 회사를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신뢰는 매년 외부감사인이 살펴보고, 회사가 공시하는 재무제표가 증명한다. 감사위원회는 회사 내부의 독립적 회계투명성 기구로 외부감사인과 회사경영진 간 가교 역할을 한다. 2018년 11년 회계개혁 3법이 통과되면서 외부감사인과 더불어 감사위원회 역시 제도적 위상이 높아졌다. 하지만 부실한 감사위원회 지원조직, 경영진의 왜곡된 인식, 회계기준 해석을 두고 현장과 감리당국간 이견 등 현장에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고 호소하고 있다. 김광윤 아주대 명예교수(전, 한국회계학회장)는 수십 년간 강단과 학계에서 활동한 한국 회계역사의 산증인이다. 회계투명성을 위해 평생을 바친 석학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 회계제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돌아봤다. <편집자 주>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던 지난 8월 4일. 조세금융신문 취재진은 김광윤 명예교수의 후의로 성남시 분당인근에서 인터뷰할 기회를 갖게 됐다. 깔끔한 옷매무새와 단정한 태도에서 수백년 거목처럼 단단한 학자의 품격을 느낄 수 있었다. 김광윤 명예교수는 회계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자본주의 발전에 이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