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6.8℃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조금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21.5℃
  • 구름조금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헬스톡톡]면역력? 기초식습관이 중요해요!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식품영양 전문기자·영양사) 면역력 높이는 식습관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 요즘처럼 면역력이 중요시되었던 적이 없던 것 같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가 늘어나게 되면서 식사메뉴를 정하는데 더 신경이 쓰입니다. 매끼 먹는 음식이 곧 내 몸의 구성성분이 된다는데, 영양소가 적정량 골고루 잘 섭취되고는 있는지 관심이 없진 않지만 간편한 즉석식품으로 손이 가기 십상입니다.

 

건강한 영양식의 기본은 각각 삼시 세끼에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오늘은 “야채와 탄수화물을 많이 먹었으니 내일은 단백질과 유제품을 먹는다” 이런 식이 아니라 하루 세끼 매 끼니를 5대 영양소 골고루 식탁에 차려놓고 먹는 것이죠.

 

이것이 가장 기본이 되는 올바른 식습관이며 이런 식습관만 잘 유지해도 건강을 지키는 데는 안심하셔도 된답니다. 그럼, 면역력 높이는 기초식습관! 한 번 정리 해보겠습니다.

 

매끼 영양소를 확인한다

 

나의 한 끼 밥상을 눈으로 스캔하고 5대 영양소가 모두 들어있는지 확인합니다. 빠진 식품군이 있다면 냉장고를 열어 바로 보충해서 섭취해야죠. 식탁에 꺼내놓고 한 입 이라도 먹는 습관을 들이세요.

 

간식으로는 빵이나 스낵류 대신 과일과 우유, 또는 견과류면 아주 좋습니다.

 

영양소파괴가 적은 조리법을 선택한다

 

식품마다 각각의 영양소의 흡수환경이 다릅니다. 가령 당근의 카로틴은 지용성이므로 기름에 볶아먹어야 흡수가 용이합니다. 토마토의 라이코펜도 마찬가지로 기름과 열에 가볍게 조리했을 때 흡수율이 2배가 됩니다.

 

채소는 삶는 것보다 찌는 방법이 영양소 파괴가 적고, 비타민C가 많은 야채는 열에 약하기 때문에 생식이 가능하다면 조리 과정없이 생으로 먹는 것이 훨씬 좋습니다.

 

육류는 지방 없이

 

채식주의자분들도 있긴 하지만, 육류는 혈관벽을 튼튼히 해주고 채소에는 없는 양질의 단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적정량 섭취해주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등푸른 생선의 지방은 아미노산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며 많이 드시는 것이 좋지만 육류의 지방은 모든 성인병의 근원이 되기 때문에 섭취를 제한하는 것이 좋습니다. 육류 중에서도 닭고기는 지방과 살코기가 쉽 게 분리가 되기 때문에 지방제거하고 드시기 편한 식품입니다.

 

어쩔 수 없이 인스턴트 간편식을 먹어야 한다면…

 

괜찮습니다. 단, 처음의 원칙처럼 각종 영양이 들어있는 식품들을 미리 준비해 두었다가 식탁에 같이 차려놓고 드시면 됩니다. 후식까지 잘 준비한다면 훌륭한 한 끼로 탈바꿈될 수도 있습니다.

 

요즘은 ‘밀프렙(Meal+Preparation)’이라고 하여 한 주간의 식단을 미리 계획하고 준비해놓는 똑똑한 아이디어도 활성화되어 있더군요.

 

가장 기본중의 기본만 잘 지켜도 면역대장 이 되는 것은 어렵지 않을 것 같습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