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은행

[이슈체크] 임종룡 회장, 내부통제 심혈 기울였는데…우리은행서 또 횡령사고 발생

5월부터 6월 사이 7만 달러 횡령
내부 검사 중 적발돼 즉각 전액 환수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해 700억원대 횡령사고가 발생했던 우리은행에서 또 다시 횡령사고가 터졌다.

 

우리은행 소속 직원이 가상자산 투자 명목으로 7만 달러(한화 기준 약 9053만원)을 빼돌린 것이 적발된 것이다.

 

올해 3월 취임한 임종룡 우리금융회장이 대규모 인적 쇄신에 돌입하는 등 지속적으로 내부통제 강화를 강조하고 있지만 또 다시 횡령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직원 윤리 준법 의식 문제는 물론 내부 통제 시스템이 더 엄격히 가동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초 우리은행 내부 검사 중 전북 지역 지점에서 근무하는 직원 A씨의 횡령 사실이 적발됐다.

 

우리은행 측에서 파악한 결과 A씨는 가상자산 투자 목적으로 5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외환거래 환차익 총 7만 달러를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은행은 횡령한 돈 전액 환수 조치했다.

 

현재 A씨는 직무에서 배제됐고 징계 절차가 시작된 상태이며, A씨가 근무하던 지점 역시 부실 관리 책임을 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미 우리은행은 본점 기업개선부 직원이 2012년부터 8년 동안 약 700억원을 빼돌리고 2019년 1년 넘게 무단결근한 사실이 밝혀지며 내부통제 기능이 마비됐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 드러난 횡령 사고가 벌어진 것은 임 회장이 취임한지 한 달 정도 지난 시점으로, 그룹내 조직 기강이 엄중하던 때다. 차기 행장 선임을 앞두고 있던 만큼 조직 긴장감도 높았던 시기다.

 

실제 임 회장은 공식 취임전인 지난 3월 7일 그룹내 14개 자회사 중 7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를 한꺼번에 교체하며 대규모 인적 쇄신을 실시했다. 또 대대적인 조직문화 혁신 차원에서 ‘기업문화혁신 TF’를 회장 직속으로 신설했다. 이 TF의 핵심 역할중 하나가 우리금융의 내부통제 강화였다.

 

게다가 전임 회장과 행장이 있을 당시 내부통제에 대한 책임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런 시기 횡령 사고가 터졌다는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일각에선 단순 개인의 일탈을 넘어 조직 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