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2.9℃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조금울산 22.3℃
  • 맑음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3.0℃
  • 맑음고창 26.1℃
  • 흐림제주 24.0℃
  • 맑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3.3℃
  • 맑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2.5℃
  • 구름조금거제 23.2℃
기상청 제공

문화

[골프회원권 동향]2018년 회원권시장 결산

(조세금융신문=이현균 애널리스트) 2018년 회원권시장이 전반적인 상승세 이후 연말 조정을 받는 양상으로 귀결됐다. 전강후약의 기존 반복적인 구도는 유사했으나 종전보다 상승주기를 길게 이끌며 지역별, 종목별 선별적인 차이점을 보였다. 시기적인 흐름을 보면 이하와 같다.

 

먼저 무술년 새해 1월에 회원권시세는 미약하나마 점진적인 상승세를 구축하였고 북핵리스크와 경기 불확실성에 대한 불안감이 공존하던 시기였기에 당시 매매자들은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지 못했다.

 

하지만 2월 들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남북한의 평화무드가 조성되었고 주식시장을 비롯한 금융권들은 코리아디스카운트 해소를 기대하는 눈치였다.

 

이에 회원권시장도 긍정적인 분위기가 전해졌고 상승폭을 넓혀가는 분위기가 무르익게 되었다. 여기에 3월부터는 봄시즌에 대한 수요가 가세하자 실질사용자 주문과 저평가 물건을 매입하려는 일부투자수요가 겹쳐 강세장을 형성하였다.

 

5월 이후에는 단기상승에 대한 부담감으로 혼조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블루칩들의 시세상승은 지속됐고 지역별로도 수도권과 영남권 도심지역 근교의 종목들의 선전이 이어졌다. 그러면서 8월, 사상 최악의 폭염이 기습하면서 시장이 소강상태에 들었고 미국과 중국의 보호무역전쟁이 극에 달하게 되면서 종목별로 차별화흐름이 더욱 확대되는 양상이 전개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9월부터는 가을시즌 수요와 반발매수세가 겹치면서 시세는 다시 상승흐름을 탔다. 주요 종목들의 시세상승과 아울러 도심 외곽권의 거래빈도가 낮았던 종목들까지 순환매매가 진행되면서 종목 차별화를 일정 수준 만회하기도 했다.

 

그러나 단기간 급등하던 부동산시장에 대한 정책적인 규제방침이 있은 후에 회원권시장에도 추격매수는 감소하는 양상이 빚어졌고 국내 경기둔화에 대한 공기관들의 공식적인 진단에 따라 11월 이후에는 약세 및 약보합장이 우세하게 자리 잡았다.

 

결국, 2018년 회원권시장은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와 유동성 장세에 따른 전반적인 상승세를 실현하였지만 연말 들어 불안해진 경기동향에 시장이 위축되는 양상으로 귀결되었다.

 

또한 금액별로는 고른 상승세를 보였으나 초고가대 종목은 재차 희소성의 부각으로 상승폭이 컸으며 이와는 별개로 무기명회원권은 새로운 시장의 섹터를 구성하면서 초고가권의 상승세에 기여하기도 하였다. 이들의 급등세는 호남과 제주권의 약세에도 불구하고 전체 시장 내에 시황개선의 효과를 부여한 셈이다.

 

이로 인해 에이스지수(ACEPI)는 1월 2일 기준으로 718.8p에서 심리적인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던 750p를 넘어 11월 26일 기준으로 760.5p를 기록했고 비율로는 5.8%p 상승했다.

 

2019년 시장 전망

 

2019년은 이미 예고된 바와 같이 경기둔화에 따른 부정적인 요인으로 어느 정도 부담감을 안고 시장이 전개될 상황이다. 고가 및 초고가권과 무기명회원권들의 시세가 급등하면서 가격 메리트가 떨어졌고 일정 기간 동안, 뚜렷한 경기 개선의 여지가 없다고 가정하면 매매자들 입장에서는 보수적인 접근으로 임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외적 요인으로는 경기 동향에 대한 악제가 수반되는 가운데, 결국 시장 내부에서는 매매 및 수급상황에 따른 장세가 펼쳐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리고 부동산 규제로 인한 유동자금의 영향으로 수도권의 선전이 기대되지만, 영남권은 고점논란으로 종목별로 편차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프로필] 이 현 균

• ㈜에이스회원권, 회원권 애널리스트

• MPA(Membership Analysis Project Team) 회원권시장, 시세 마케팅 분석팀장

• 전)디지털조선 ‘골프회원권 시세와 전망 출연’

• 주요 일간지 및 골프 월간지 회원권 관련 기고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