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0.9℃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0.2℃
  • 박무부산 2.7℃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1.1℃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제25대 관세사회 회장 출사표 던진 3人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제25대 한국관세사회 신임 회장 선거에 3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관세사회는 지난 4일 입후보자등록을 마치고 5일 본회에서 열린 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기호추첨 결과 박창언 후보가 1번, 홍영선 후보가 2번, 정임표 후보가 3번을 각각 뽑았다고 밝혔다.

 

기호1번 박창언 후보는 지난 2008년 관세청에서의 30년 공직생활을 마친 고위공무원 출신이다. 이후 2008년부터 3년 간 관세사회 상근부회장을 지내고, 현재 경북 구미에 있는 관세법인구일에서 관세사로 활동하고 있다.

 

후보 모두 아직 구체적인 공약은 내놓지 않았지만, 박 후보는 새로운 통관절차법 제정에 대비한 관세청과 협력 방안, 블록체인 기반 통관서비스 시행으로 인한 업계 부작용 해결 등 관세사회원이 마주한 현실적인 문제 해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기호2번 홍영선 후보는 1998년 제15회 관세사시험에 수석합격했으며, 1993년부터 현재까지 남서울합동관세사무소 대표관세사로 인천지역에서 활동 중인 실무통(通)이다.

 

홍 후보는 최근 관세사회에 이사회 조직 개편에 관한 건의안을 제출한 바 있으며, 이는 오는 27일 관세사회장 선거와 함께 진행될 제43차 정기총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기호3번 정임표 후보는 1974년부터 약 20년간 국세청과 부산·김해세관 등에서 근무 후 현재까지 대구제일관세사무소 대표관세사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정 후보는 현재 대구지부장과 본회 이사 직을 맡고 있으며, 평소 관세사 보수율표 체계 도입에 관심을 가져온만큼 이번 선거에서도 이와 관련한 공약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세사회장 선거는 이달 27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개최되는 제43차 정기총회에서 진행되며, 회장 당선자는 2년 임기로 관세사회를 이끌게 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