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5℃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9.9℃
  • 구름조금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3.4℃
  • 흐림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3.0℃
  • 흐림고창 28.3℃
  • 흐림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8.2℃
  • 구름많음금산 29.0℃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문화

[여행칼럼] 인도차이나반도를 종단하다(3) - 베트남에서 가장 HOT 한 관광도시, 다낭

 

(조세금융신문=황준호여행작가)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국 사람들에게 다낭(Ða Nang)은, 할롱 베이, 하노이, 호찌민에 비해 비교적 덜 알려진 생소한 지역에 불과했다. 하지만 유럽사람들에게는 이미 오래전부터 동남아 최고의 휴양지로 주목받아온 곳으로 국내 예능프로그램에서 몇 차례 소개가 되며 이제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관광지가 되었다.

 

한때 베트남 전쟁의 중심지였던 탓에 전쟁이 남긴 흔적들이 유형무형으로 남아 있어 베트남 국민뿐만 아니라 전쟁에 참전했던 국가들 역시 아픈 상처가 남아 있는 도시이기도 하지만 오늘날 다낭은 이러한 역사적 아픔을 딛고 베트남 3대 도시자 최고의 휴양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한 세계 6대 해변 가운데 하나인 미케비치 해변에는 고급호텔과 리조트가 즐비하게 들어서 있고, 휘황찬란한 야경들 사이로 오가는 한강 유람선은 유유자적(悠悠自適) 오간다. 사람들은 이런 다낭에서 해변을 산책하거나 강변의 노천 바(Bar)에서 맥주를 마시거나 담소를 나누며 한가로운 여행을 즐기기도 한다.

 

베트남은 브라질에 이어 세계 2위의 커피 생산 국가이다. 베트남이 카페 문화가 발달하게 된 계기에는 역시 커피 생산과 무관하지 않다. 특히 다낭에는 베트남 전통카페와 프랜차이즈 카페가 도시 곳곳 골목마다 즐비하여 커피 마니아들에게는 천국과도 같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이른 아침 노천카페에서 연유가 듬뿍 들어간 카페쓰어다(Cà Phê Sữa Dà) 한잔으로 아침을 시작하는 풍경은 현지인들에게 흔한 일상이기도하다.

 

바나힐_Ba Na Hill

바나힐은 다낭 서쪽 안남산맥에 위치한 바나산국립공원 해발1500m에 조성된 리조트이다. 베트남을 식민통치하던 프랑스 사람들이 자국민들의 휴양지로 사용하기 위해 100여 년 전 개발한 리조트로써 베트남 국민에게는 아픈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이기도 하다.

 

독립 후 프랑스인들이 돌아가고 한동안 방치되었던 이곳을 베트남 정부는 테마파크를 만들어 일반인들에게 공개하였고, 이제는 다낭 최고의 관광지로 주목받고 있다. 바나 힐에 오르기 위해서는 세계에서 가장 긴 케이블카 가운데 하나인 바나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야 한다. 그 길이는 5801m나 되며 오르는 내내 아찔한 모습과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는 풍경들이 이어진다.

 

테마파크에는 다양한 놀이 시설뿐만 아니라 개발 당시 프랑스풍 건물들이 어우러져 있어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또한 최근 설치한 골든브릿지는 바나힐 테마파크 최고의 명물로 주목받고 있다.

 

바나 힐을 돌아보기 위해서는 하루 정도 넉넉한 시간을 갖고서 찾는 게 좋다. 매일 열리는 다양한 공연을 감상할 수 있으며 레일바이크, 그리고 놀이기구도 즐길 수 있고, 아름답게 꾸며 놓은 정원을 산책하거나 식당가에서 다양한 베트남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오행산_Ngũ Hành Sn, 五行 山

다낭 시내에는 독특하게 생긴 다섯 개의 산봉우리가 있는데, 수산(水山), 금산(金山), 화산(火山), 토산(土山), 목산(木山)을 뜻하는 오행산이 바로 그곳이다. 마블 마운틴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각각의 산마다 대리석과 석회암의 절묘한 조화로 다양한 형상을 띄고 있어 다낭을 여행하는 여행객들이 빠뜨리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침식된 석회암으로 인해 각각의 봉우리마다 침식동굴이 많은데, 동굴 안에는 불교와 도교, 그리고 민간신앙까지 어우러져 있어 현지인들에게는 오래전부터 종교적신앙지로 인식되어왔다.

 

또한, 불교국가답게 산 곳곳에는 여러개의 불교사원도 자리를 잡고 있다. 우거진 숲과 시원한 동굴, 그리고 석상 등 종교 상징물을 감상하고 오행산에서 가장 높은 망강대에 올라 시원스레 펼쳐지는 다낭 시내의 전경과 멀리논느억 비치 해변도 찾아볼 일이다.

 

대부분 한국 관광객들은 오행산 가운데 투이선이라 불리는 수산(水山)을 가장 많이 찾는데,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나머지 산들도 올라보시기를 권한다. 또한, 오행산에는 다양한 전설이 있는데 그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전설은 서유기에 나오는 손오공과 관련된 전설이다.

 

서유기에 따르면 손오공은 부처님의 노여움을 받아 봉인되어 500년 동안 갇혀 있던 곳이 바로 이곳 오행산이었다고 한다.

 

미케비치_My Khe Beach

미케비치는 다낭을 대표하는 해변이다. 미국의 경제지 포브스에서 세계 6대 해변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하기도 한 미케비치는 영흥사가 있는 손 짜 반도 남단에서 오행산 부근까지 10여킬로에 이르는 베트남 최대의 리아스식 해안이다. 해안선을 따라 야자수와 고급호텔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고, 해수욕과 썬베드에서 망중한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다.

 

영흥사_Chùa Linh Ứng 靈應寺

베트남에 불교가 유입된 때는 6, 7세기 무렵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베트남 불교는 오늘날까지 전체인구의 80%가 불교 신자일 만큼 사회주의 체제에서도 불교가 다수를 점하고 있다.

 

다낭 영흥사는 역사가 오래된 사원은 아니다. 20세기에 일어난 베트남 전쟁은 군인뿐만 아니라 무수한 사람들이 희생을 당했다. 특히 전쟁 막바지 무렵 공산화된 베트남을 탈출하려는 ‘보트피플’이 많았는데 그 가운데 많은 사람이 남중국해 바다에서 죽었다. 영흥사는 이런 자유를 찾아 탈출하다 죽어간 사람들의 영혼을 달래기 위해 2003년 세워진 사원이다.

 

경내에는 60여 미터에 이르는 백색의 해수관음상이 있고 이는 베트남 최대의 불상으로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주변 풍경과 잘 어우러져 다낭의 명물로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다낭대 성당_Gi o Xứ Chính Tòa Đà Nẵng

1885년, 베트남은 저항 한번 제대로 해보지 못하고 프랑스에 의해 식민지지배를 받게 된다. 이후 60여 년 동안 이어진 프랑스 지배는 베트남 사회에 많은 변화를 가져오게 되었다. 그 가

운데 하나가 가톨릭교회의 유입이다. 이미 16세기 무렵부터 선교사들에 의해 베트남에 들어온 가톨릭은 베트남이 프랑스에 의해 식민지화가 되는 과정에서도 실마리가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하였다.

 

식민지화를 이룬 프랑스는 이후 베트남 전역에 성당과 학교 등을 세우며 가톨릭을 내세운 정책을 펼쳤다. 첨탑위에 닭 모양의 풍향계가 있어 ‘수탉성당’이라고도 불리는 다낭대성당 역시 프랑스 점령기인 1923년에 세워졌으며 여느 성당과는 달리 외벽에 옅은 분홍색으로 칠해져 있어 ‘핑크 성당’이라고도 불리기도 한다.

 

다낭에는 이외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 그리고 휴식하기에 최적인 곳들이 즐비하여 전 세계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대부분의 한국 관광객들은 여행사에서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을 통해 이곳 다낭을 찾는다.

 

다낭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수박 겉핥기식으로 진행되는 패키지여행보다는 가급적 시간적 여유를 갖고 자유여행으로 떠나시기를 권한다. 바나 힐에 올라 이국적인 풍경에 젖어 들어보기도 하고 오행산 곳곳을 다니며 신비한 풍경을 느껴보기도 하시라.

미케해변에서 망중한을 즐겨보기도 하고 밤이 되면 야경 화려한 한강 변에서 맥주잔도 기울여보시기를 권한다. 다낭은 여행과 휴식을 여유롭게 모두 접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곳이기 때문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국세청 과세처분에 대한 불복성향을 그냥 베팅할까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백번의 친절보다 한 번의 억울한 세금 때문에 국세행정의 이미지를 망칠 수 있다. 열 번 잘하다가 한 번 잘못하면 몽땅 허사가 된다. 그만큼 민감한 반향을 일으키는 것이 세금이다. ‘숫자놀음’이라 불려온 세금인 탓에 ‘놀부셈법’이 작용하기 일쑤고, 그래서 관치주의가 오랜 시간 뿌리 내려온 달갑지 않은 관습(?)을 깨기가 그리 쉽지 않다. 치부 같지만, 일제강점기라는 암흑기를 거친 조세행정이라서 자못 터부가 심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반문한다면 그 또한 받아들여야 할 역사적 상흔이 분명하다. 하나의 제도가 형성되기까지는 정치, 경제, 사회 등 그 시대를 둘러싸고 있는 제도권의 환경에 좌우되기 마련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조세행정의 성향은 유별나서 권위적이고 군림행정이라는 딱지를 아직도 온전히 떼어버리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해도 지나치지가 않다. 1970년대 초 세정차관보로 전격 영전자리에 오른 배 도 국세청 실장에게 남덕우 재무부장관은 이렇게 당부했다고 한다. “법령 손질은 납세자의 편의를 고려해서 현실성 있게 손질하라”는 것. 이는 곧 ‘납세자 섬김 세정’의 선행주자인 셈인데, 납세자 사랑의 고뇌의 한 단면이라 아니할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