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수)

  •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7℃
  • 구름조금제주 4.4℃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12.9℃
  • 구름조금금산 -10.7℃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문화

[여행칼럼] 세계 최고의 성당과 플라멩코의 도시, 세비야

(조세금융신문=황준호여행작가) 스페인의 주요 관광자원은 중세 유적과 유물들, 그리고 쉽게 접하기 힘든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만나는 게 주 코스이다. 그 중에 몬세라트와 론다는 다른 곳과는 달리 유적지뿐만 아니라 자연경관 또한 빼어난 곳들이었다. 자연이 만들어낸 비경과 그곳에 인간이 만들어낸 구조물이 한데 어우러져 저절로 탄성이 나오던 론다를 떠나 세비야로 간다.

 

세비야 역시 스페인 여행에서 빠뜨릴 수 없는 필수 코스 가운데 한 곳이다. 스페인 남서부 안달루시아 지방을 대표하는 도시 세비야는 규모 면에서도 스페인에서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발렌시아에 이어 네 번째로 큰 도시이다. ‘카르멘’, ‘세비야의 이발사’ 등 세계적 명성을 얻은 오페라의 배경 무대이자 집시들의 영혼이 담긴 ‘플라멩코’의 본고장이기도 한 세비야는 안달루시아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세비야 대성당

 

관광을 위해 세비야를 찾는 데는 세비야 대성당과 스페인광 장이 한몫하고 있다. 그 가운데 세비야 대성당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성당 중 하나로, 가로 126.18m, 세로 82.60m, 높이 30.48m를 자랑한다. 성당 내에 있는 히랄다탑은 높이가 98m에 이르며 꼭대기에 올라서면 세비야 시내가 한눈에 들어올 만큼 풍경이 빼어나 다. 이 탑은 현재 세비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기도 하다.

 

성당은 이슬람 사원이 있던 모스크 자리에 세워졌다. 성당 내부에는 중앙 예배당과 세비야의 수호신이 안치된 왕실 예배 당, 무리요의 ‘산 안토니오의 환상’이 그려진 산 안토니오 예배 당 등과 화려한 회화가 그려져 있다. 성당의 오른쪽 문 앞에는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무덤이 있는데 왕관을 쓴 네 명의 무덤 지기 동상은 그 당시 스페인 네 개의 왕국을 상징한다.

 

콜럼버스의 무덤은 이 네 명의 무덤 지기에 의해 들려 공중 부양된 상태로 있다. 이는 ‘죽어서도 스페인 땅을 밟지 않겠다’는 콜럼버스의 뜻을 따른 것이라 한다. 성당 옆에 있는 히랄다 탑은 이슬람교의 사원의 첨탑(미나렛, minaret)이 있던 곳으로 12세기 무렵에 만들어졌는데 이후 이슬람 양식의 탑 꼭대기를 헐어내고 그 자리에 현재의 종탑을 올렸다.

 

황금의 탑(Torre del Oro)

 

과달키비르강 기슭에 서 있는 황금의 탑은 이슬람 왕조에 의 해 13세기 초 세워진 건물이다. 탑은 12각형 모양으로 군사적 목적으로 세워졌는데 이후 페르난도 3세가 세비야를 점령하면서 이 탑의 이름을 ‘황금의 탑’이라고 붙였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한때 이 탑의 돔을 덮었던 황금 타일에서 반사된 빛에서 연유되었다고도 한다. 지금은 해군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탑의 독특한 구조와 유유하게 흐르는 과달키비르강이 한데 어우러져 세비야의 아름다운 풍경 한곳을 자아내고 있다.

 

 

 

스페인광장(Plaza de Españ, Seville)

 

스페인 광장에 들어선다. 스페인 광장은 로마를 비롯해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외에도 여러 곳에 있으나 가장 아름다운 광장으로 손꼽는 곳이 세비야 광장이다. 화려했던 대항해시대의 스페인 제국 예술성을 집약해 놓은 듯 한 광장에서 다시 한번 이들의 건 축기법과 예술성에 저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세비야 최고의 건축 가였던 아니발 곤살레스가 설계한 세비야 광장은 1928년에 열린 아메리카 박람회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건축되었다. 중앙에 있는 분수대를 중심으로 양쪽에 높은 탑을 세우고 아치형 기둥으로 장식한 반원형 건물 앞으로 물이 흐르게 했는데, 크기 면에서도 대단하지만, 스페인의 역사적 사건을 타일 모자이크로 묘사해 놓은 벽면의 정교함에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게 된다.

 

집시들의 영혼이 담긴 노래와 춤 플라멩코(flamenco)

 

세비야에서 하룻밤을 보낸다면 그 시간을 주저 말고 플라멩코 공연 관람에 할애하는 게 좋다. 춤과 노래와 악기가 때로는 현란하게, 때로는 구슬프게 이어지는 플라멩코는 스페인 여행에서 빠뜨리지 말아야 할 것 중에 하나다.

 

플라멩코는 스페인 집시들에 의해 시작되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스페인을 대표하는 민속 음악과 무용이다. 현란하면서도 기교 넘치는 스피니쉬기타 선율과 화려한 의상과 절제 된 듯하면서도 강렬하게 내딛는 무용수의 발놀림과 몸짓, 기타 선 율을 따라 때로는 가늘게, 때로는 거칠게 토해내듯 읊조리는 노래가 한데 어우러져 환상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춤은 절도가 있으면서도 우아하며 섬세하다. 마치 우리나라 고전무용의 손짓과 몸짓처럼. 기타와 카스타넷은 현란한 스피니쉬기타 연주를 그대로 들려주며 무용수의 동작과 혼연일체를 이룬다. 춤과 연주에 독특한 창법으로 목소리를 얻는 노래까지 더해지면 비로소 플라멩코는 완성되고 관객들의 몰입도 역시 절정에 이르게 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 2021년 신년사에 비친 ‘국세행정의 이정표’
(조세금융신문=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올 해 국세행정은 코로나19 영향을 빗겨 갈 수 없을 듯하다. 지난해부터 전례 없는 코비드19 바이러스 위기 속에 이른바 ‘코로나 세정’을 어렵사리 잘도 버텨왔기 때문이다. 십이지 간(十二支 干)으로 따지면 올 해가 신축년(辛丑年) 소띠의 해다. 예로부터 소는 농사의 신으로서 부와 풍요 그리고 힘을 상징해왔다. ‘느려도 황소걸음’이라는 말이 있듯 지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야 할 ‘2021년 세수행정’에 윤활유적 역할이 되어 지길 기대하는 이유가 됨직하다. 239조5천억원을 넘나드는 올 해 내국세 수입목표(총국세 282조7천억원)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과거와 같은 끈질긴 징수행정이 절대 필요하다. 세수와의 씨름은 승자의 쾌재처럼 예나 지금이나 매한가지이지만, 현장 상황에 따른 방법론에 따라서 크게 좌우될 수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기업구조와 아날로그 산업이 디지털화로 스피디하게 전환되고 있는 지금, 산업 체질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세관청 행정이 예전 그대로라면 과세권자의 과세기법이 낙후된 탓이라고 지적 질 당하지 않을 수 없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국세청이 예전만 못하다”는 일부 전직 OB
[인터뷰] 전산감사 빅팀 ‘성현회계법인’, 3년 후를 대비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홍채린 기자) 3년 전 누가 전산감사를 필수라고 말했다면, 살짝 비웃어도 됐었다. 그러나 지금은 태세 전환이 필요하다. 속되게 말해 벽장 뒤 장부까지 ‘까야’ 하는 시대가 왔기 때문이다. 수년 전 자본주의 시장에서 재앙으로 불리는 회계장부 조작(회계사기)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한국 사회는 큰 충격을 받았다. 피해 규모만도 건당 수조 원. 정부는 법을 바꾸었다. 2022년부터 자산규모 1000억원 이상 상장사는 IT통제 관련 감사를 받아야 한다. 서로 눈치를 보는 가운데 미들급 회계법인 중에서 성현회계법인이 선두를 치고 나왔다. 선수필승이다. ‘우리는 전산감사의 빅팀’이라고 말하는 성현회계 전산감사팀의 당돌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편집자 주 “전산감사 분야의 개그맨이 될 겁니다.(형, 정말 안 웃겨)” -조용 이사- “제가 IT감사를 꽤 오래 했죠. 대표님,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욱 이사- “저는 일에서 타협하지 않는 성격이에요. 지금은 전산감사가 제 일이죠.”-윤지현 매니저- “앞으로 전산감사 분야가 비전이 있다는 거 알고 왔습니다. (우리팀 기대주예요)” -안다예 Staff- “여기서는 교육이든 전산감사 용역이든 다양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