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9.0℃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4.1℃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많음부산 13.0℃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3.0℃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7.0℃
  • 구름조금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금융

LH 사태 일파만파…금융위, 부동산투기 조사 ‘총괄기획단’ 출범

손영채 수석전문관 총괄기획단장 임명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위원회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컨트롤타워인 총괄기획단을 출범시킨다.

 

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출범한 ‘부동산 투기 특별 금융대응반(금융대응반)’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총괄본부인 ‘총괄기획단’을 이날부터 설치 운영한다.

 

총괄기획단장에는 손영채 수석전문관이 임명됐다.

 

손 단장은 금융 전 분야에 대해 깊이 있는 이해와 폭 놃은 경험을 갖고 있다. 자본시장과장, 공정시장과장, 금융정보분석원 기획협력팀장 등을 역임한 만큼 의심금융거래 분석과 범죄수익 적발, 불공정거래 조사 및 분석 등 분야에서 금융당국 내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총괄기획단은 총 12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불공정거래, 자금세탁방지 등 관련 분야 경험이 많은 실무자들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금융위는 이들의 축적된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계획이다.

 

총괄기획단은 100명 규모의 ‘금융대응반’ 업무를 총괄하고 조정한다.

 

금융대응반은 비(非)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실태조사, 의심거래 관련 현장검사, 관련 제도개선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총괄기획단은 정부 특별합동수사본부 등과 유기적으로 협업하면서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금융부문 주요 정책들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 투기 근절을 위해 금융부문에서 필요한 부분에 가용자원을 적극 활용해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