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6.0℃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6.9℃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3.8℃
  • 구름조금제주 11.8℃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4.7℃
  • 구름많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10.4℃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금융

“수상한 해외송금 미리 잡아라”…금감원, 신한은행에 AML 개선 요구

자금세탁방지 관련 국외 점포 관리체계 등 개선 권고
의심스러운 거래 보고 관련 업무 체계도 개선해야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올해 국내 은행권에서 10조원이 넘는 ‘수상한 해외 송금’ 사례가 발생한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신한은행에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자금세탁방지(AML) 관리 체계 개선을 요구했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대한 검사에서 가상자산 사업자에 대한 AML 업무 운영 체계, 국외 점포 등에 대한 AML 관리체계를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금감원 검사 결과 신한은행은 가상자산 사업자 식별과 고객 확인, 위험 평가를 위한 별도 조직이나 전담 인력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전산시스템 역시 미비해 가상자산 사업자 대상 자금세탁 위험 평가와 모니터링이 잘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금감원은 이에 신한은행 측에 적정한 인력을 배치하고 전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위험 관리를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신한은행이 국외 점포에 대한 본점 차원의 AML 임점점검을 선택 사항으로 규정한 점 역시 지적했다. 그러면서 AML 업무 개선이 미진한 국외 점포의 경우 의무적으로 임점점검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밖에도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외환거래 시 금융 제재 대상자의 검색 정보를 확대하고, 점검 인력을 보강하도록 권고했다.

 

또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의심스러운 거래 보고(STR), 고액현금거래 보고(CTR)와 관련한 업무 체계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앞서 금감원은 지난 9월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분명한 자금이 72억2000만달러(한화 기준 약 10조1000억원)라고 밝힌 바 있으며, 당시 은행별 송금 규모는 신한은행이 23억6000만 달러로 가장 컸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