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관서장회의] 탈세대응 중심은 빅데이터…체납자 추적전담반 단계적 확대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이 빅데이터 기능을 기반으로 한 탈세 대응력을 강화한다. 고액체납제에 대해선 지자체와 합동조사를 통해 현장징수기능을 강화하겠다고도 밝혔다.

 

국세청이 2일 공개한 2023 국세행정 운영방안에 따르면, 국세청은 빅데이터 기반 분석시스템 및 맞춤형 포렌식 툴 개발에 나선다.

 

온라인 기반 신종산업과 가상자산 관련 새로운 탈루유형을 발굴하고, 가상자산 추적 프로그램을 고도화한다.

 

역외탈세 분야에서는 국경을 넘나들며 과세권을 침해하는 외국계기업, 국부를 유출하는 지능적 수법을 중점적으로 관리한다.

 

고소득 은폐, 위장·허위 경비를 꾸미는 중소형 탈세에도 역량을 강화한다.

 

국세청은 일부 세무서에서 운영하는 추적전담반을 주요 세원을 중심으로 2023년 19개, 2024년 30개, 2025년 56개 등 단계적으로 늘린다.

 

지자체와의 합동수색·정보교환을 통해 고액·상습체납자에 대한 추적조사를 강화한다.

 

체납자 특성정보에 따른 ‘체납자 유형분류시스템’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