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서울 집값 13주 연속 하락…보합 지역 늘고 있어

한국부동산원 주간가격 동향…서울 -0.02%로 상승
전세, 안정세 유지…서울, 전주 대비 0.01% 올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13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주에 비해 보합 전환된 지역이 늘고 있다.

 

29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3월 첫째 주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와 같은 하락폭(0.05%)을 보이며 14주 연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서울은 -0.02%로 13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주(-0.03%)에 비해 하락폭을 줄였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북의 경우 단지별 혼조세를 보이며 중구(0.00%) 및 용산구(0.00%)는 보합 전환했으나, 은평구(-0.06%)는 녹번·신사동 구축 위주로, 도봉구(-0.05%)는 쌍문·방학동 중소형 규모 위주로 하락했다. 성동구(-0.04%)는 마장·하왕십리동 위주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강남의 경우 송파구(0.01%)가 오금·송파동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 지속, 동작구(0.00%)는 정비사업 기대감 등으로 보합 전환했다. 금천구(-0.05%)는 급매물이 거래되며 독산·시흥동 위주로, 서초구(-0.04%)는 우면·잠원동 위주로 하락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매수 관망세 지속으로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개발기대감 및 정주여건에 따른 단지별 상승‧하락 혼재하고 있다”면서 “일부 급매물 위주 거래 영향으로 하락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0.03%)은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특히 중산‧운서동 위주로 떨어진 중구(-0.11%)가 인천 집값 하락을 견인했다. 학익‧주안동을 중심으로 떨어진 미추홀구(-0.11%)도 마찬가지다. 계양구(-0.05%)는 계산‧작전동 구축단지 위주로 하락했다.

 

경기(-0.06%)는 전주와 동일했다. 안성시(-0.17%)는 공도읍‧대덕면 위주로, 성남 중원구(-0.16%)는 하대원‧금광동 주요 단지 위주로 집값이 떨어졌다. 시흥시(-0.15%)는 월곶‧대야동 구축단지, 안양 만안구(-0.14%)는 안양‧박달동, 광명시(-0.13%)는 일직‧소하동 위주로 하락했다.

 

전세는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0.02%)은 지난주와 같았다. 서울(0.05%)은 전주(0.04%)보다 0.01% 올랐다. 인천(0.10%)은 지난주(0.08%)보다 상승폭이 커졌고, 경기(0.06%)는 전주(0.05%)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부동산원은 "매매관망세가 전세수요로 전환되는 등 매물부족 상황 속에서 정주여건이 양호하거나, 역세권 단지를 중심으로 임차문의는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며 "신축 및 수리상태가 양호한 매물 위주로 상승거래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