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9.7℃
  • 흐림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8.4℃
  • 구름많음광주 14.8℃
  • 맑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5.3℃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2.1℃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5.8℃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전문가칼럼]영수증매출 등 영수증 관리는 어떻게 할까?

(조세금융신문=장보원 세무사) 사업장의 매출을 확인하는 대표적인 증빙자료로써 사업장에서 발행한 세금계산서, 계산서 외에도 신용카드매출전표와 현금영수증 등 영수증, 정산서, 상업송장이 있다. 이하 영수증, 정산서, 상업송장에 대해 알아보자.

 

1. 영수증

 

영수증은 주로 최종 소비자와 직접 거래하는 사업자(소매업 등 소비자 상대업종)가 소비자의 결제사실에 대해 교부하는 매출증빙이다. 영수증은 부가가치세 과세사업자, 면세사업자를 불문하고 발행할 수 있는데 간이영수증이나 금전등록기 계산서와 같이 부가가치 통신망VAN(Value Added Network)으로 연결되지 않아 국세청에 보고되지 않는 영수증도 있고, 신용카드매출전표, 현금영수증과 같이 부가가치 통신망을 통해 국세청에 실시간 보고되는 영수증도 있다.

 

신용카드매출전표와 현금영수증은 세금계산서, 계산서와 더불어 어떤 형태로든 국세청에 통보돼 발급자와 발급받는 자 간의 세무신고의 적정성 여부를 상호대사(Cross-check)하도록 설계된 것이다. 즉, 국세청이 사업자의 세원(稅源)을 파악하는 고도의 시스템이다.

 

2. 정산서

 

현재 전자상거래가 매우 발달하여 소비자와 사업자를 전자적으로 중개하는 사업자가 매우 많다. 사업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하는 것이 아니라 각종 백화점과 리테일(Retail)의 인터넷쇼핑몰, 옥션·G마켓과 같은 오픈마켓, 티몬·쿠팡과 같은 소셜커머스 등 전자상거래 중개사업자를 통해 간접적으로 거래가 이루어지는 것이다.

 

소비자는 전자상거래 중개사이트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하지만, 신용카드 매출증빙은 물건을 실제로 공급하는 사업자가 발행하는 것이 아니라 전자상거래 중개사업자가 대행결제(PG, Payment Gateway)해서 발행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물건을 실제로 공급하는 사업자의 전자상거래 매출은 해당 사업자의 신용카드 매출과 현금영수증 매출로 확인할 수 없다.

 

따라서 전자상거래를 하는 실제 사업자의 매출을 확인하는 자료로 세금계산서, 계산서, 신용카드 및 현금영수증 외에 ‘매출정산서’라는 자료가 생겼다. 즉, 전자상거래를 하는 실제 사업자는 전자상거래 중개사업자의 관리 사이트에서 매출정산서를 확인하여 부가가치세 신고·납부를 할 때 매출로 신고해야 한다.

 

또한 전자상거래 중개사업자는 전자상거래를 하는 실제 사업자의 매출내역을 국세청에 모두 보고해야 한다.

 

3. 상업송장

 

세금계산서와 계산서, 신용카드 매출·현금영수증 매출로 해당 사업자의 매출을 확인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사례로 수출하는 사업자가 있다. 수출하는 사업자가 수출을 하고 수입자에게 수출대금을 청구할 때는 통상적으로 상업송장(Commercial Invoice)이나 데빗노트(Debit Note)를 보내서 대금을 받는다. 즉, 세금계산서와 계산서, 신용카드매출전표와 현금영수증으로는 수출업자의 매출을 확인할 수 없다.

 

따라서 수출업자의 매출을 확인하는 방법은 일반적으로 두 가지가 있는데, 수출통관(직수출)이 필요한 수출업자는 수출실적명세서(전산명세)로, 수출통관이 불필요한 수출업자(위탁가공무역 등 수출업자)는 외화입금증명서와 상업송장 또는 데빗노트로 수출 매출액을 확인하게 된다.

 

4. 결 어

 

부가가치세 신고를 대리하다 보면 의외로 매출자료를 완벽히 챙겨오지 않는 사업자들이 많다. 세무대리인은 사업자가 매출자료를 챙겨주지 않으면 사실상 정확한 매출을 파악할 길이 없다. 만약 실수로라도 매출신고를 누락하게 되면 매출누락액의 50%가 넘는 금액이 부가가치세, 종합소득세 또는 법인세 등으로 추징된다. 거기에 가산세 부담은 물론이고 각종 공제·감면혜택도 받을 수 없으니 사업자로서는 이중 삼중의 손해다.

 

경비자료를 검토하다가 티몬, 쿠팡, 배달의민족의 지급수수료 세금계산서를 발견했는데 사업자가 전자상거래 매출정산서를 가져다주지 않을 때는 순간 아찔해진다. 도대체 몇 년 전부터 정산서 매출이 누락된 거지?

 

최근 카카오페이나 제로페이 같은 신종 결제수단도 등장하였다. 사업자는 여러 방식으로 수입이 들어오는 방식을 체크하여 매출신고를 적정하게 함으로써 매출누락에 따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이다.

 

본 칼럼의 내용은 장보원 세무사의 저서 ‘절세테크 100문100답(도서출판 평단)’에서 발췌, 수정한 것입니다.

 

[프로필] 장보원 한국세무사고시회 연구부회장
• 법원행정처 전문위원 후보자
• 서울시 지방세심의의원
• 한국지방세연구원 구제위원
• 중소기업중앙회 본부 세무자문위원
• 서울시 마을세무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소액심판불복인용과 국선대리 이대로 좋은가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가행정의 전환을 업무쇄신이라고 치면 이는 곧 미래지향적 행정이라고 압축 표현된다. 세무행정도 그 범주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어 보인다. 개청 이래 국세청의 업무전환의 분량은 무량하리만큼 많았다. 당시 재정수입을 둘러 싼 공방전은 가히 ‘세수 전쟁’ 같은 모습이었다. 마치 납세자 앞에서 군림하면서 세수 목표 채우기 달성에 디딤돌로 삼는 것처럼 보일 때가 종종 있어 왔기 때문이다. 명분은 국가경제개발재정지원이다. 기관별로는 말할 것도 없고 개인별 징수목표까지 짜서 ‘세수고지점령 돌격 앞으로’를 외칠 만큼 세수비상 상황이었다. 걸핏하면 ‘××증빙서류 갖고 들어오라’고 하지를 않나, 징수 목표치 미달이니 ‘선납’ 좀 해 달라 등등 납세자를 마른 수건 쥐어짜는 듯한 세수환경이었다는 것은 전직OB 출신들도 고개를 끄덕일 정도였다. 얼마 전 조세심판원은 납세자 스스로 불복청구해서 인용된 비율이 대리인이 있을 때보다 높았다는 데이터를 공개했다. 소액·영세납세자가 제기한 심판청구를 적극 구제한데서 비롯된 결실이라고 심판원은 자화자찬이다. 2018년부터 3000만원 미만 소액심판청구사건을 유달리 지목하는 이유는 심판원 소액전
[인터뷰]세무법인 가감 지병근 세무사 "유튜브 세무강의 큰 호응…부동산 관련 업무에 강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법인 가감은 지병근 대표세무사를 비롯해 5명의 세무사가 모여 만든 작은 세무법인이다. 2016년에 법인을 설립했으니 이제 5년 차가 됐다. 현재 경기도 용인시에 본점과 지점 각각 1곳이 있으며, 세종특별시에도 1곳의 지점이 있다. 기장업무를 기본으로 하면서 부동산과 관련된 업무(양도·상속·증여)를 주로 취급하고 있다. 지병근 대표세무사는 “세무법인 가감의 구성원인 세무사들은 주택임대사업자, 경·공매 등을 통한 부동산투자, 토지보상에 대한 다양한 세무상담과 세무신고, 집필, 강의 등을 통해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작지만 강한 세무법인 가감 본점에서 지병근 세무사를 만났다. Q. 지난해에 ‘주택임대사업자의 모든 것’이라는 저서를 내신데 이어 올해 개정판을 발간하셨는데요. 주택임대사업자등록의 장단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A.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의 가장 큰 장점은 누가 뭐라 해도 세제 혜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택을 취득하고 보유하고, 처분하면서 납부해야 하는 다양한 세금에 대해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여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비과세, 감면, 공제 등의 세제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