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금융

KB금융, 차기 회장후보 오늘 확정…윤종규 대세론 이어갈까

11월 임시 주총서 선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KB금융그룹 차기 회장 최종 후보 확정 결과가 오늘(16일) 발표된다.

 

이날 KB금융지주 회장후보추위원회는 윤종규 회장을 비롯 허인 KB국민은행장,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 김병호 전 하나금융 부회장 등 3명을 대상으로 심청면접을 진행한 뒤 최종 후보 1인을 선정한다. 그런 다음 11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윤종규 현 회장은 1955년생으로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거쳐 서울대 대학원과 성균관대 대학원에서 각각 영영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윤 회장은 상고 졸업 후 1973년 외환은행에서 행원 생활을 시작했으며 1980년 공인회계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1981년 행정고시 필기시험 차석으로 합격했으나 학생운동 전력이 있어 행정고시 최종 임용에서 탈락했다.

 

이후 2002년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시절 김정태 전 국민은행장의 영입으로 KB금융에 들어오게 됐으며 KB국민은행 부행장과 KB금융지주 부사장을 거쳐 KB금융지주 회장 2연임에 성공했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1961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장기신용은행에서 근무하다 외환위기로 회사가 합병되면서 국민은행에 합류했다. 이후 기업금융 실무, 여신심사, 경영기획 업무를 담당했다. 이후 윤 회장이 3년 동안 겸직했던 국민은행장 자리를 이어받았다.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는 1961년생으로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툴레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에서 국제법을 전공했다. KB국민은행에 입행한 뒤 전략기획부장과 미국 뉴욕지점장직을 맡았고 KB금융지주에서 전략담당 상무, 전략총괄 부사장 등을 지냈다.

 

김병호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1961년생으로 서울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경영학을 부전공했다. 이후 미국 U.C.Berkeley MBA 과정을 밟았다. 1987년 7월 한국투자금융에 입사했고 1991년 9월 하나은행으로 옮긴 후 국제센터 지점장과 경영관리팀장 등을 거쳐 2015년 9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을 역임했다.

 

업계 최대 관심은 윤 회장의 3연임 여부다. 윤 회장은 KB금융지주가 9년 만에 신한금융지주를 제치고 순이익 1위를 차지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고, 손해보험업계 4위사였던 KB손보(구 LIG손보) 인수에 성공, 금융지주사의 보험사 인수 쟁탈전의 서막을 열기도 했다.

 

그런 만큼 윤 회장 ‘대세론’이 흔들릴 만한 변수가 없다는게 업계 시각이다.

 

또한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등 이미 금융지주 회장직 3연임 사례가 있는 만큼 윤 회장 또한 3연임을 못할 이유가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 회장 임기는 오는 11월20일까지로 새 회장은 다음날부터 3년 임기에 들어간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안희정·오거돈·박원순에게 던지는 신독(愼獨)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오랫동안 민주인권투사의 길을 걸으며 자신들의 풍요와 출세보다 잘못된 권력을 바로 잡겠다는 순수한 열정에 정치의 꿈을 이루어가던 대한민국의 유력한 정치인들이 연달아 성스캔들에휘말려 감옥에 가거나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벌어져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들 사건에는 다음의 공통점 세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가해자가 오랜 정치투쟁을 거쳐 이른바 출세의 길을 내딛고 있는 최고의 고위관료직을 역임 중이었다는 것이다. 즉 무소불위의 막강한 권력자이었다. 둘째는 피해자가 측근에서 모든 것을 보살펴야하는 여자 비서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 가해자의 지시에 무조건 따라야하는 일종의 로봇역할이나 다름없다. 셋째는 피해자의 일방적인 폭로에 의하여 터졌다는 점이다. 위 세 가지 공통점을 보면 이러한 형태의 성스캔들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종속된 신분관계, 피해자가 맡은 업무성격상, 반드시 아무도 낌새를 챌 수 없는 둘만의 은밀한 시공간에서 벌어질 수밖에 없다. 설령 주변에 호소를 하던, 아니면 주변에서 이상한 낌새를 감지하더라도 그대로 눈을 감고 모른 채 함이 상명하복의 조직원리상 당연한 대응일 것이다. 또한 가해자와 피해자 즉, 당사
[인터뷰]김광윤 한국감사인연합회장, “감사인지정제 이대로는 안 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진민경 기자)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받으려면 회사를 신뢰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신뢰는 매년 외부감사인이 살펴보고, 회사가 공시하는 재무제표가 증명한다. 감사위원회는 회사 내부의 독립적 회계투명성 기구로 외부감사인과 회사경영진 간 가교 역할을 한다. 2018년 11년 회계개혁 3법이 통과되면서 외부감사인과 더불어 감사위원회 역시 제도적 위상이 높아졌다. 하지만 부실한 감사위원회 지원조직, 경영진의 왜곡된 인식, 회계기준 해석을 두고 현장과 감리당국간 이견 등 현장에서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고 호소하고 있다. 김광윤 아주대 명예교수(전, 한국회계학회장)는 수십 년간 강단과 학계에서 활동한 한국 회계역사의 산증인이다. 회계투명성을 위해 평생을 바친 석학의 이야기를 통해 한국 회계제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돌아봤다. <편집자 주>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던 지난 8월 4일. 조세금융신문 취재진은 김광윤 명예교수의 후의로 성남시 분당인근에서 인터뷰할 기회를 갖게 됐다. 깔끔한 옷매무새와 단정한 태도에서 수백년 거목처럼 단단한 학자의 품격을 느낄 수 있었다. 김광윤 명예교수는 회계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자본주의 발전에 이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