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7.3℃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5.3℃
  • 광주 -4.2℃
  • 맑음부산 -4.0℃
  • 구름많음고창 -3.9℃
  • 제주 1.4℃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0℃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수십억 셀프연봉‧1400억대 부동산 앉아서 ‘꿀꺽’…국세청 ‘탈법적 부’ 30명 세무조사

회사 이익은 내 몫, 경영 실패는 정부 탓
부모찬스 통해 5년간 1조원 대 재산증식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이 탈세 등 탈법적 수단을 통한 부유층의 재산증식에 재차 팔을 걷어붙였다.

 

경영성과와 무관하게 거액의 셀프 연봉에, 헐값에 자녀회사로 넘어간 강남 금싸라기 땅 등 각종 반칙과 특권이 적발됐다.

 

국세청은 27일 노정석 국세청 조사국장 주재로 세금 없이 부를 무상 이전한 불공정 탈세 혐의자 30명 세무조사 착수사실을 발표했다.

 

 

세부적으로는 경영성과와 무관하게 셀프 고액 급여‧퇴직금을 받아 챙긴 사주일가, 상표권 등 무형자산을 일가 명의로 등록하고 고액의 사용료를 편취하는 등 기업의 이익을 독식한 탈세 혐의자 15명이 조사에 포함됐다.

 

자녀회사에 개발예정 부지 및 사업권을 무상이나 헐값에 넘기고, 상장 및 신제품 개발 등 미공개 정보를 은밀히 제공해 부당한 부를 늘린 변칙증여 혐의자 11명, 이 밖에 회삿돈으로 최고급 아파트‧슈퍼카 등을 사들이거나 도박을 일삼은 탈세 혐의자 4명도 조사대상이다.

 

 

이번 조사 대상자들의 총 재산은 2019년 기준 약 9조4000억원으로 사주일가 평균 3127억원에 달했다.

 

사주의 1인당 급여는 약 13억원으로 전국 근로자 평균 급여(3744만원)의 35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일부 기업 사주들이 방만 경영 속에 ‘회사 이익은 사유화하고 책임은 사회화’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인다며, 고액 급여‧퇴직금, 무형자산 편법 거래 등을 통해 기업이익을 독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주자녀들은 자신의 노력과 상관없이 ‘부모찬스’를 통해 재산증식 기회를 독점하며, 최근 5년간 1조원이 넘는 재산이 늘었으며 증가속도 역시 부모세대를 뛰어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정석 국세청 조사국장은 “우월적 지위를 남용한 사익편취, 편법과 특혜를 통한 부의 대물림과 같은 반칙‧특권 탈세에 대해서는 조사역량을 최대한 집중할 예정”이라며 “조사과정에서 증빙자료의 조작, 차명계좌의 이용 등 고의적으로 세금을 포탈한 행위가 확인되는 경우에는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고발 조치하는 등 엄정 처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세청은 지난해 6월 ‘법인 슈퍼카 등 탈세혐의자 동시조사 24건을 완료하고, 약 1037억원의 세금을 추징했으며, 지난해 11월 4일에 착수한 ‘기업자금 유출 및 반칙‧특권 탈세 혐의자 동시 조사 총 38건에 대해 약 2111억원의 세금을 추징한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