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7℃
  • 흐림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2.9℃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조금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1.6℃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은행

[이슈체크] 5대은행 신용대출 역대급 폭증…어디로 몰렸나 살펴보니?

공모주 청약에 가계대출 규제 전 막판 수요까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지난달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증가폭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6조8000억원 이상 증가했는데, 한 달 만에 잔액이 5% 이상 불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화폐 투자 열기에다 최근 진행된 SK아이이티(SKIET) 공모주 청약에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이 몰리는 등 ‘빚투’ 광풍이 불었고,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관리방안으로 차주 단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강화를 예고하면서 규제 시행 전 신용대출을 받아놓기 위한 선수요가 집중된 결과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42조2228억원으로 전월(135조3877억원) 대비 5.1%(6조8401억원) 증가한 수준을 나타냈다.

 

◇ 공모주 청약에다 암호화폐 ‘빚투’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이 140조 이상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지난해 11월 DSR 규제 강화 직전 신용대출 수요가 크게 늘며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던 것(전월 대비 3.8% 증가)을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번처럼 증가액이 6조8401억원을 기록한 것은 금융당국이 은행권 신용대출 총량관리 목표로 월 증가액 2조원대를 제시했던 것 보다도 3배 이상 높은 규모다.

 

주된 요인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SKIET 공모주 청약이 언급된다. 중복 청약 막차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던 해당 청약의 최종 경쟁률은 무려 239.06대 1에 달했다. 증거금으로는 80조 이상 몰리며, 종전 사상 최대 증거금을 기록했던 SK바이오사이언스(63조원)의 기록을 경신했다.

 

개인이 신용대출로 상당 부분을 조달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실제 지난달 27일 SKIET 공모주 청약 전날까지만 해도 신용대출 증가폭은 1조3292억원 정도로 관리되고 있었다. 하지만 청약 당일인 28일 2조6629억원으로 증가하더니 29일 청약 마지막 날에는 6조99974억원으로 크게 불었다.

 

한 시중은은행 관계자는 “4월 신용대출 급증세에는 SKIET 공모주 청약 열기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라며 “공모주 배정이 끝나는 이달 들어서는 조금씩 정상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 가계대출 규제 직전 ‘영끌 막차’ 수요도

 

게다가 지난달 28일 금융위원회가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발표한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금융위는 오는 7월부터 전체 규제지역에서 6억원이 넘는 집에 대해 주택담보대출을 받거나 1억원 이상 신용대출을 받을 때 DSR 40% 규제가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미리 신용대출을 받아 영끌 막차를 타려는 수요가 집중되면서 신용대출 증가폭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번 신용대출 증가세를 두고 현재 금융시장의 불안한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준 예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당국이 가계대출을 강경하게 가계대출 억제 정책을 펼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영끌’, ‘빚투’로 이어지며 주식, 암호화폐 등 투자에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중 유동자금이 부동산 규제로 갈 곳 없어지자 암호화폐, 공모주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 신용대출은 당분간 지속적으로 증가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문재인 정권에게 던지는 위징(魏徵)의 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 정권의 자책문제로 불필요하기도 했던 서울시장, 부산시장의 보궐선거가 부메랑이 되어 현 정권의 심장부를 때렸다.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그것도 파렴치한 성추행이란 원인행위임에도 불구하고 국가권력을 잡은 현정권이 무리하게 당규, 당헌을 바꿔가며 잃어버린 자책점을 되찾고자 승부수를 던졌지만 국민들은 용납하지 않았다. 이렇게까지 국민들이 현 문재인 정권에게 철저히 분노하고 있음은 투표 결과 시까지는 전혀 몰랐다는 점이 옳을 것이다. 왜 국민들의 분노가 천정을 찌르고 있을까? 이는 검증하지 않아도 자명하다. 그 원인은 문재인 정권의 바깥에 있는 게 아닌 안에서 일어나는 거대권력의 오만과 독선에 기인한다. 거대권력으로 같은 세력을 덮고, 감싸주며, 옹호하고 다른 세력을 나쁜 것으로 비난해 몰아세우는 아집 형태의 사고방식이다. 옹호하고 비난하는 잣대는 오로지 그것이 공정, 불공정하냐의 여부(與否)여야 되는데 이것보다는 아군, 적이냐의 여부가 기준으로 돼 버린 것이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 행태는 말없이 힘든 생활에 허덕이는 국민들의 가슴에 깊은 멍을 남겨줬고 이것이 이번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필자는 현 문재인 정권에
[인터뷰] 김미림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 사무총장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교육, 복지, 문화 영역의 융합을 통한 지역공동체 의식확장을 위해 설립된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사장 박선희, 이하 재단)은 장애인, 노인 등 취약계층의 인권은 물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재단도 타격을 받았지만 뚝심있게 거친 파도를 헤쳐가고 있다. “어려움이 있지만, 다양한 전문가들의 네트워킹과 봉사로 재단이 발전할 수 있었죠” 재단의 살림을 도맡아 운영하고 있는 김미림 재단 사무총장의 말처럼 재단은 다양한 전문가의 관심과 지원으로 시나브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3월 11일 경기도 의정부 재단 사무실에서 김미림 사무총장을 만나 지역을 넘어 전국 단위 ‘평생교육’의 메카로 향해가는 재단의 포부를 살펴봤다. Q. 사회단체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이 어떤 단체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 한국교육복지문화진흥재단은 교육, 복지, 문화의 융합을 통해 지구촌을 포괄하는 지역사회 공동체문화를 형성하기 위해서 지난 2010년 설립된 사회단체입니다. 경기도 의정부에 있으면서 경기도내 12개 지부, 서울특별시 지부, 인천광역시 지부, 부산광역시 지부 등을 두고 있고, 부설 기관으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