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1.2℃
  • 박무부산 3.6℃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주택담보대출 '줄고' 신용대출 '증가'…풍선효과?

4월 전체 가계대출 5.1조...전년 동기比 5천억원 ↑
주담대 9천억 줄었지만 신용대출은 1.4조 증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지난해 동월 대비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5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월 기록한 4조6000억원보다 5000억원 늘어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은 2조4000억원 증가를 기록하며 지난해 동월 대비 증가폭이 9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기타대출의 경우 신용대출 증가세가 이어지며 같은 기간 증가폭이 1조4000억원 확대됐다. 4월 중 기타대출 증가액은 2조7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5000억원 감소를 기록했던 은행권 신용대출 증감액은 2분기 3조9000억원 증가세로 돌아섰고, 3분기와 4분기 각각 4조8000억원, 5조8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1분기에는 1조7000억원 증가했으며 지난달에는 1조4000억원 늘어났다.

 

제 2금융권의 4월 중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동월 대비 4000억원 축소된 2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상호금융이 1조1000억원 축소됐고 보험이 1000억원 확대됐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동월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액(3000억원)을 기록했다.

 

여신전문금융회사의 경우 카드대출(3000억원)을 중심으로 가계대출이 7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동월(2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5000억원 확대된 수치다. 전 금융권의 증가액은 7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동우러 대비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금융위는 “현재 가계대출은 연간 대출관리 목표치 8.2% 내에서 안정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다만 일부대출의 증가규모가 늘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 및 관리감독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달 중으로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를 개최해 업권별 가계부채대책 추진실적 및 향후계획 등을 집중점검하고 금융권 협의 등을 통해 업권별, 금융회사별 가계대출 관리 목표 이행을 적극적으로 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