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가계빚 1535조원 '사상 최대'…은행대출 증가세 확대

정부 대출규제 강화 영향…증가율은 5년만에 최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작년 말 가계 빚이 1534조6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로 증가율은 2013년(5.7%)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소득 증가세보다 빨랐다. 특히, 은행 빚 증가세는 오히려 가팔라졌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중 가계신용’을 보면 지난해 말 가계신용 잔액은 1년 전보다 83조8000억원(5.8%) 증가한 1천534조6천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찍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의미한다.

 

지난해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늦춰진 것은 대출규제 정책을 강화한 영향이 크다.

 

정부는 지난해 9·13 부동산안정대책을 내놓으며 다주택자의 규제지역 주택담보대출을 원천적으로 봉쇄했다.

 

무주택자도 실거주 목적이 아니면 규제지역에서 공시가격 9억원을 넘는 집을 살 때 대출받을 수 없도록 했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Debt Service Ratio) 규제를 도입하는 등 규제를 대폭 강화했다.

 

이처럼 가계부채 증가세가 둔화했지만 소득보다 높은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가계처분가능소득 증가율이 2017년(4.5%)과 비슷하다고 미뤄보면 가계가 벌어들인 소득보다 가계부채 증가율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대출 잔액은 1444조5000억원으로 74조4000억원(5.4%) 증가했다.

 

특이할 점은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713조1000억원으로 52조4000억원(7.9%) 늘며 1년 전 증가세(43조3000억원, 7.0%)보다 오히려 커졌다는 사실이다.

 

한은은 2∼3년 전 분양받은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며 잔금 대출, 전세자금 대출 수요가 이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 가계대출은 320조7000억원으로 6조8000억원(2.2%) 늘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2년 이래 최저였다.

 

이는 2017년부터 비은행 가계대출 여신 심사가 강화한 여파라고 한은은 분석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